UPDATED. 2022-11-25 17:16 (금)
하나은행, 은행별 ‘예대금리차’ 시중은행 중 최저
하나은행, 은행별 ‘예대금리차’ 시중은행 중 최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8.2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예·적금 기본금리 최대 0.9%P 인상
실수요 가계자금대출 고정금리 인하한 바 있어
취약계층 위해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 시행중

[이코노미21 신만호] 은행연합회가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한 은행별 ‘예대금리차’에서 하나은행이 주요 시중은행들 중에서 가장 낮은 예대금리차를 보였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한국은행의 ‘빅스텝’ 기준금리 인상 시점에 맞춰 총 31종의 예·적금 상품 기본금리를 최대 0.9%P 인상했다. 또한 서울시와의 협약을 통해 청년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저리의 전세자금대출을 공급하고 아파트 입주 잔금대출 등의 실수요 가계자금대출 고정금리를 인하한 바 있다.

지난달부터는 최근 금리상승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금융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HANA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중이다. 이를 통해 고금리 개인사업자대출 및 서민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각각 최대 1.0%포인트의 금리를 지원하는 등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지난 11일부터 대표 예금인 ‘하나의 정기예금’ 금리를 최대 0.15%P 인상했고 하반기에도 전세자금대출 등 실수요자 대출 및 취약계층 지원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손님과 함께 성장하고 금융소비자에게 인정받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공시된 ‘은행별 예대금리차’는 금리인상기에 금융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금융사 간 건강한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8월부터 신설됐다. 이달을 시작으로 은행연합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매월 공시될 예정이다. [이코노미21]

하나은행은 금융취약계층의 고금리대출 금리 지원에 나섰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하나은행은 금융취약계층의 고금리대출 금리 지원에 나섰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