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7:16 (금)
7월 주택담보대출 금리 4.16%...신용대출 금리 5.91%
7월 주택담보대출 금리 4.16%...신용대출 금리 5.91%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2.08.3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대출 금리 4.21%...9년4개월만 최고
5%를 넘는 고금리 가계대출 비중 16.3%
기업대출 금리 4.12%...대기업 0.25%p↑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 2.93%

[이코노미21 신만호] 7월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4.16%를 기록하며 9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한국은행이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함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 금리도 더 인상될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22년 7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잠정)'에 따르면 신규 취급액 기준 7월 대출금리는 연 4.21%를 기록했다. 이는 전달(3.90%)보다 0.31%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가계대출은 0.29%포인트 상승한 4.52%였으며 기업대출은 0.28%포인트 오른 4.12%를 기록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 2013년 3월(4.55%) 이후 9년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기준금리가 잇따라 인상되면서 대출금리의 기초가 되는 코픽스 인상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16%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4.04%)보다 0.1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2013년 1월(4.17%) 이후 최고 수준이다.

신용대출 금리는 전달(6.00%)보다 소폭 하락한 연 5.91%를 기록했다.

금리가 5%를 넘는 고금리 가계대출은 16.3%로 2013년 6월(17.4%) 이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잔액 기준 21.6%였다.

기업대출 금리는 4.12%로 나타났다. 대기업 대출은 0.25%포인트, 중소기업 대출은 0.30%포인트 상승했다.

7월 중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 수신금리는 연 2.93%로 집계됐다. 전달 2.41%보다 0.52%포인트 올랐다. [이코노미21]

수신 및 대출 금리(전체)

2006년 이후 추이. 2008년 2월까지는 콜금리 목표, 2008년 3월 이후 한국은행 기준금리
2006년 이후 추이. 2008년 2월까지는 콜금리 목표, 2008년 3월 이후 한국은행 기준금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