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16:09 (수)
상반기 창업 69만5891개로 4.7% 감소...온라인↑,대면↓
상반기 창업 69만5891개로 4.7% 감소...온라인↑,대면↓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8.3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 감소

[이코노미21 김창섭] 올해 상반기 전체 창업은 69만5891개로 지난해보다 4.7% 감소했다. 온라인·비대면 업종은 창업이 늘었으나 숙박음식점업 등 대면 업종의 감소 폭이 더 컸다. 연령별로는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줄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31일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창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73만260개)에 비해 전체 창업이 4.7%(3만4369개) 감소했다.

귀농인구 증가 등으로 농·임·어업 및 광업(11.6%) 창업이 증가했고 온라인쇼핑몰을 중심으로 한 도·소매업(4.3%)도 증가했다. 다만 부동산업(18.9%), 숙박음식점업(11.9%) 등은 줄었다.

도·소매업은 온라인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올 상반기도 전년동기대비 4.3%가 증가하는 등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대면업종인 숙박·음식점업은 11.9% 감소했고 개인서비스업도 전년도 상반기 급등(9.1%)에 따른 기저효과로 2.5% 줄었다. 부동산업은 지난해 상반기에 45.1% 급감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18.9% 감소했다. 다만 기술창업은 2021년 상반기 기술창업 역대 최고 실적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동기대비 0.9%(1155개) 감소한 12만1289개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화 가속화에 따라 정보통신업은 9.1% 증가했고 창작·예술·여가업 및 교육서비스업도 각각 16.9%, 4.4%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 및 사업지원서비스업은 각각 11.7%, 6.2% 감소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창업이 감소했다. 특히 부동산업 창업이 크게 감소하면서 50∼60대의 창업 감소가 두드러졌다. 기술창업도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조직형태별로는 법인창업은 6만2729개로 전년동기대비 0.04%(23개) 증가했고 개인창업은 63만3162개로 5.2%(3만4392개)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법인창업은 전년동기대비 1.9%(1017개) 감소했고 개인창업은 0.6%(3005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창업은 전문·과학·기술업(14.0%), 교육서비스업(11.9%), 예술·스포츠·여가업(11.7%) 등의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건설업(16.4%), 농·임·어업및광업(15.4%), 수도·하수·폐기업(14.9%) 등에서는 감소했다. 개인창업은 농·임·어업및광업(18.6%), 정보통신업(9.7%), 도·소매업(5.2%) 등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금융보험업(38.4%), 부동산업(20.7%), 제조업(12.3%) 등의 업종에서 감소했다. 기술창업의 경우 법인은 3.9%(892개) 증가했고 개인은 2.1%(2,047개) 감소했다.

성별로는 여성창업이 전년동기대비 6.1%(2만665개) 감소한 32만385개, 남성창업은 3.6%(1만3949개) 감소한 37만4875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충남(11.5%), 강원(1.8%) 지역에서 증가했고 부산(9.0%), 세종(9.0%), 서울(8.8%) 등 대부분 지역에서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업 제외 시 세종(7.0%), 인천(6.3%), 경기(2.0%) 지역 등에서 증가했고 제주(5.2%), 서울(4.3%), 전남(4.1%) 등 지역에서 감소했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