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2 15:56 (월)
대기업 10곳 중 4곳만 하반기 신규채용 예정
대기업 10곳 중 4곳만 하반기 신규채용 예정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9.0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매출액 500대 기업 대상 조사
‘신규채용 계획 수립 못했다’ 44.6%
‘하반기 신규채용 없다’ 17.4%
대기업 62.0% ‘수시채용 활용하겠다’
신속한 대응 위해 실무형 인재 선호
경력직 채용 선호 현상 강화되고 있어

[이코노미21 임호균] 대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신규채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 불안,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폭되면서 하반기 채용시장도 찬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 10곳 중 6곳(62.0%)은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거나 신규채용이 없다고 응답했다.

이 중 신규채용 계획 미수립 기업은 44.6%로 전년 동기(54.5%)보다 줄었지만 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기업은 17.4%로 전년 동기(13.3%)보다 늘었다. 전경련은 “하반기 채용계획을 정하지 못했거나 채용을 하지 않겠다는 기업 비중이 전년 동기(67.8%)보다 줄어든 것은 코로나 이후 일상 회복으로 늘어난 노동수요가 반영된 영향이나 최근 글로벌 공급망 악화, 고물가‧고금리 등 대내외 리스크가 커지고 있어 하반기 채용시장이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대기업 비중은 38.0%로 전년 동기(32.2%)보다 늘었다. 이 가운데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37.0%, 채용규모가 작년과 비슷한 기업은 50.0%, 작년보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은 13.0%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한 이유에 대해 추가인력 수요 없음(30.0%)을 가장 많이 꼽았다. 그 다음으로 ∆회사 사정(구조조정, 긴축경영 등)의 어려움(20.0%) ∆코로나19 장기화, 공급망 불안 등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악화(12.0%) ∆필요한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 확보 어려움(12.0%) ∆경력직 채용 또는 수시채용 위주 채용(8.0%) ∆고용경직성으로 인한 기존 인력 구조조정의 어려움(6.0%) 순이었다.

신규채용을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경기상황에 관계없이 미래의 인재 확보 차원(41.2%) ∆신산업 또는 새로운 직군에 대한 인력 수요 증가(29.4%)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이 좋거나 좋아질 전망(17.6%)의 순으로 답했다.

올해 물가, 금리, 환율이 모두 상승하는 ‘3고’ 현상으로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하반기 채용계획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10곳 중 3곳(32.2%)은 ‘3고’ 현상으로 채용을 중단하거나 일정을 연기하는 등 하반기 채용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채용여부 재고려(14.0%) ∆채용규모 감소(12.4%) ∆채용 중단(3.3%) ∆채용일정 연기(2.5%) 순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500대 기업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단위,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매출액 500대 기업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단위,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은 “고물가․고금리‧고환율,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인해 하반기 기업 실적과 투자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감안하면 고용시장은 이번 조사 결과보다 더 위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다만 올해 하반기에는 수시채용이 활발히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들은 하반기 채용시장 트렌드 전망에 대해 수시채용 확대(28.7%)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 외에도 ∆경력직 채용 강화(26.4%) ∆ESG 관련 인재채용 증가(11.6%) ∆언택트 채용 도입 증가(10.5%) ∆인공지능(AI) 활용 증가(9.7%) ∆블라인드 채용 확산 등 공정성 강화(6.6%) ∆4차 산업혁명 분야 인재 채용 증가(5.7%) 등의 순으로 내다봤다.

이런 전망을 반영하듯 대기업 10곳 중 6곳 이상(62.0%)은 신규채용시 수시채용을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수시채용만 진행하는 기업은 19.8%,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하겠다는 기업은 42.2%, 공개채용만 진행하는 기업은 38.0%였다. 한편 수시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가운데 절반(46.3%)은 전체 채용계획 인원 중 50% 이상을 수시채용으로 뽑는 것으로 나타났다.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업들은 실무형 인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인재 채용 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로 ∆직무 관련 업무경험(19.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직무 이해도(17.5%) ∆전공과 직무 간 관련성(16.3%) ∆지원기업에 대한 이해(12.9%) ∆일반직무역량(12.2%) ∆전공 관련 자격증(10.0%) ∆최종 학력(5.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런 인식을 반영하듯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대졸 신규채용인원 10명 중 4명(35.8%)을 경력직으로 뽑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상반기(29.7%)보다도 6.1%p 늘어난 수준으로 경력직 채용 선호 현상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50% 이상을 뽑겠다는 기업이 29.8%에 달했다. 다음으로 ∆0% 이상 10% 미만(23.1%) ∆20% 이상 30% 미만(15.7%) ∆10% 이상 20% 미만(11.6%) ∆40% 이상 50% 미만(10.7%) ∆30% 이상 40% 미만(9.1%) 순이었다.

올해 하반기 대졸 채용시장에서는 기업들의 이공계 인재 선호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하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인원 10명 중 7명(67.9%)은 ‘이공계열’ 졸업자가 차지했다. 이는 올해 상반기(61.0%)보다 6.9%p 늘어난 수준이다. 이어 ∆인문계열(30.8%) ∆의약, 예체능 등 기타 전공계열(1.3%)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 확대를 위한 1순위 정책과제로 ∆규제완화를 통한 기업투자 확대(42.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신산업 성장동력 분야 기업 지원(25.6%) ∆정규직․유노조 등에 편중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11.6%) ∆고용증가 기업 인센티브 확대(9.9%) ∆진로지도 강화, 취업정보 제공 등 미스매치 해소(5.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