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17:30 (목)
에너지혁신벤처 육성...6000억원 규모 민관합동펀드 조성
에너지혁신벤처 육성...6000억원 규모 민관합동펀드 조성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2.09.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원 규모의 R&D 지원 펀드 결성
5000억원 규모의 수소펀드 조성
2030년까지 에너지 기술혁신 인재 2만명 양성

[이코노미21 김창섭] 산업부는 투자 확대, 신시장 창출, 인프라 구축을 통해 2030년까지 에너지혁신벤처 5000개사, 예비 유니콘급 10개사를 성공모델로 키워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유니콘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에너지혁신벤처에 집중 투자하는 약 6000억원 이상의 민관합동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2030년까지 에너지 기술혁신 전문인재 2만명을 양성한다고 밝혔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5일 에너지혁신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에너지혁신벤처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산업부가 밝힌 ‘에너지혁신벤처 육성방안’의 추진 방향은 먼저 유망 에너지혁신벤처에 대한 사업화금융을 확대하고 Post-R&D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정부규제, 정책변동 리스크 등으로 투자매력도가 낮지만 유니콘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에너지혁신벤처에 집중 투자하는 약 6000억원 이상의 민관 합동펀드를 조성하는 등 사업화금융을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에너지혁신벤처가 혁신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올해 약 1000억원 규모의 R&D 지원 펀드를 결성할 예정이며 수소 인프라·기술에 투자하는 5000억원 규모의 수소펀드를 조성한다. 또 기후가치평가에 기반해 에너지기술의 수익적 가치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를 종합 평가해 유망 비즈니스모델에 투자하는 전용 투자펀드 신설도 검토한다.

산업·에너지 R&D 우수 수행기업을 대상으로 기술담보대출을 제공하는 ‘기술혁신 전문대출’을 통한 금융지원도 활용한다. 에너지 공기업의 출자를 통해 연간 50억원 규모의 투자연계형 R&D 기반 기술창업 지원체계(에너지 와일드캣 창업 프로그램)도 구축해 혁신적인 에너지기술 기반의 창업을 적극 지원한다. 와일드캣은 불확실성이 크지만 성공 시 막대한 이익이 예상되는 벤처 사업을 의미한다.

또한 산업부는 시제품 제작 지원, 기업간 Buy R&D 촉진 등 사업화 지원사업 신설 검토를 통해 사업화 연계를 강화하고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연계 비즈니스모델별 실증을 확대하고 종합지원센터 설치를 통해 IR 개최, 컨설팅 등 사업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 표준화가 필요한 신기술·제품은 전략아이템으로 선정, 관련 지원사업 연계 등을 통해 국가·국제표준 발간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공공조달, 규제 개선, 해외진출 지원 등 초기수요 창출을 통한 에너지혁신벤처의 시장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수 R&D 성과를 개발선정품으로 지정, 에너지 공기업의 공공구매로 연계해 사업화 프로세스 강화를 위해 신설한 ‘에너지 공기업 수요연계형 R&D’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에너지 공기업 기술혁신 협의회’를 통해 에너지 공기업 간 우수성과 공동활용, 후속사업 공동 추진 등을 논의하고 혁신제품 지정제도와 연계해 우선구매를 촉진할 예정이다.

또한 산업부는 에너지 분야 신기술·제품의 사업화를 위한 규제완화 수요를 발굴하고 규제 샌드박스와의 연계를 통해 조속한 사업화를 지원하기로 했다. 여기에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와 규제자유특구, 연구개발특구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R&D 실증 인프라를 활용한 실증특례 확대 및 신기술 창업·사업화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글로벌 시장개척 사업을 통해 시장성을 입증한 우수성과 기업은 공기업 수출 지원사업, ‘해외지사화 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해 해외시장 진출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 ‘내수기업 수출기업화 사업’ 및 수출 관련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해외진출 정보 제공, 무역실무 지원 등 수출 전 단계에 걸친 디지털 마케팅을 지원하고 우수 에너지기술, 비즈니스를 전시하는 ‘C-Tech 국제박람회’(가칭) 개최를 통해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에너지혁신연구센터 지정, 에너지융합대학원 확대, 국제교류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에너지 기술혁신 전문인재 2만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대학간 인적교류를 통해 현장형 인재를 집중 양성하는 ‘에너지기술 협력대학(ETU)’(가칭) 구성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또 기후가치평가 수행체계를 구축하고 기술특례상장 시 에너지산업 특성을 감안하도록 개선해 에너지혁신벤처에 대한 투자매력도를 증진키로 했다.

산업부는 에너지혁신벤처를 중심으로 ‘C-Tech 포럼’을 결성해 국내외 벤처캐피탈 등 투자기관 및 에너지산업 산·학·연·금융기관 간 기술교류 및 비즈니스 협력 플랫폼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정부-공기업 간 R&D 성과정보 관리체계(RISPEC)를 고도화하해 R&D 중복성 최소화, 우수성과 공동활용 및 성과 공유·확산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에너지산업 정책조사를 일원화해 에너지혁신벤처 업종 분포, 재무 성과, 고용 등 통계관리에 일관성을 기하고 이를 토대로 에너지혁신벤처의 성장을 지속 지원키로 했다. [이코노미21]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5일 에너지혁신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에너지혁신벤처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이코노미21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5일 에너지혁신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에너지혁신벤처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