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15:53 (화)
5년간 금융사 횡령액 1192억원...회수율은 32% 불과
5년간 금융사 횡령액 1192억원...회수율은 32% 불과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09.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8월까지 무려 790억9100만원 발생
횡령 임직원 수 가장 많은 은행 하나은행
횡령 규모 1위는 우리은행 716.6억원

[이코노미21 임호균] 최근 5년 동안 금융사 임직원이 횡령한 자금 규모가 1000억원을 넘었지만 회수율은 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국내 금융업권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금융사에서 횡령사고를 낸 임직원은 181명, 횡령 규모는 1192억3900만원이었다.

연도별 횡령액과 인원은 2017년 89억8900만원(45명), 2018년 56억6800만원(37명), 2019년 82억8400만원(28명), 2020년 20억8300만원(31명), 2021년 151억2400만원(20명)이었다. 특히 2022년은 8월까지 790억9100만원(20명) 횡령사건이 발생해 이전보다 월등이 많았다.

횡령액 규모는 은행이 907억4010만원(76.1%)으로 가장 많았으며 저축은행(149억7140만원), 증권(86억9600만원), 보험(45억75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횡령한 임직원 수는 은행 97명(53.6%), 보험 58명(32%), 증권 15명(8.3%), 저축은행 8명(4.4%), 카드 3명(1.7%) 순이었다.

은행 중에서 횡령 임직원 수가 가장 많은 은행은 하나은행(18명)이었다. 횡령 규모로는 우리은행이 716억571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은 KB손해보험(12억300만원), 카드는 우리카드(2억5100만원), 저축은행은 KB저축은행(77억8320만원), 증권은 NH투자증권(40억1200만원)이 가장 많았다.

횡령이 발생한 건수나 규모에 비해 횡령금의 환수 실적은 저조했다.

2017~2021년까지 횡령액 401억4800만원 중 127억800만원만 환수돼 환수율은 31.7%에 불과했다. 특히 저축은행 환수율은 9.6%로 10%에도 못미쳤다.

강 의원은 “금융당국은 금융권역별로 연 1~2회 실시하고 있는 내부통제 워크숍을 분기별로 늘리고 최근 우리은행 횡령 사건 현장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제대로 된 금융감독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국내 금융업권별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 출처=강민국 의원실
국내 금융업권별 임직원 횡령 사건 내역. 출처=강민국 의원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