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16:18 (화)
고령인구 사상 처음 900만명 돌파...초고령사회 진입 눈앞
고령인구 사상 처음 900만명 돌파...초고령사회 진입 눈앞
  • 원성연 편집인
  • 승인 2022.09.3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자 비중 17.5%
2025년에 초고령 사회 진입
고령자 2050년 40% 돌파 전망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7년

[이코노미21 원성연] 우리나라 인구 중 올해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900만명을 돌파했다. 고령자의 비중은 17.5%에 달했다. 통계청은 3년 뒤인 2025년이면 고령인구 비중이 20.6%로 초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22년 고령자 통계를 보면 국내 고령자 인구는 901만8000명으로 고령자 비중이 17.5%에 달했다. 통계청은 국내 고령자 비중을 2025년 20.6%, 2035년 30.1%에서 2050년 4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고령인구 비중 추이. 출처=통계청
고령인구 비중 추이. 출처=통계청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인구를 의미하는 노년부양비는 2022년 24.6명에서 2035년 48.6명, 2050년 78.6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2035년이 되면 생산연령 인구 2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한다는 의미다.

우리나라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 속도가 너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로 도달되기까지 오스트리아가 53년, 영국이 50년, 미국이 15년, 일본이 10년 걸린 반면 우리나라는 7년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고령 인구의 절반 이상은 생활비 마련 등을 위해 일을 더 하고 싶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조사에 따르면 65~79세 고령자 중 54.7%는 취업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취업을 원하는 사유는 생활비에 보탠다는 응답이 53.3%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기준 고령자 가구 순자산은 4억1048만원, 고용률은 34.9%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가족이 부모를 부양해야 한다는 견해는 38.3%에서 27.3%로 감소했다. 가족과 정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37.8%에서 49.9%로 높아졌다.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소득 분배지표는 2016년 이후 개선되고 있으나 빈곤율은 높은 편이다. 2019년 기준 66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43.2%로 OECD 15개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황혼이혼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전체 이혼 건수는 전년 대비 4.5% 감소했지만 65세 이상 남자와 여자의 이혼은 각각 13.4%, 17.5% 증가했다. 재혼 역시 전체 연령층에선 감소했지만 65세 이상에선 증가세를 보였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