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9 16:45 (화)
UN, 각국 중앙은행에 금리인상 자제 촉구...“경기침체 유발”
UN, 각국 중앙은행에 금리인상 자제 촉구...“경기침체 유발”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10.0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도상국에게 심각한 피해 야기..방향 바꿔야”
미 금리 1% 인상시 개도국 성장률 0.8% 낮출 것

[이코노미21 임호균] 유엔(UN)이 각국 중앙은행에 금리인상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선진국들의 급격한 금리인상이 글로벌 경기침체를 유발시켜 개발도상국에게 심각한 피해를 낳을 수 있다는 것이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간한 무역개발 보고서에서 “과도한 긴축정책은 일부 국가에서 경기침체와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침체를 야기하지 않고 금리를 인상해 물가를 낮출 수 있다는 믿음은 경솔한 도박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등 각국 중앙은행의 금리인상은 민간 및 공공부채가 많은 개발도상국에 이미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레베카 그린스펀 UNCTAD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금리인상을 개발도상국의 취약한 계층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며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금리인상이라는 하나의 도구만 사용한다면 세계경제를 침체로 이끌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상하면 이후 3년간 다른 부유한 나라들의 경제성장을 0.5%, 가난한 나라들은 0.8% 각각 낮출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올해 이뤄진 연준의 ‘그레이트 스펩’으로 인해 중국을 제외한 개도국들은 향후 3년간 총 3600억달러(약 516조원) 정도의 경제생산이 감소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에 따라 UNCTAD는 각국이 정책 방향을 바꿀 것을 촉구했다. 에너지와 식료품 부족 사태 완화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금리인상보다는 전략적인 가격 통제와 초과이익에 대한 과세, 반독점 제재, 상품 투기에 대한 엄격한 규제 등 좀 더 실용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미21]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간한 무역개발 보고서에서 “과도한 긴축정책은 일부 국가에서 경기침체와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UNCTAD 홈페이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3일(현지시간) 발간한 무역개발 보고서에서 “과도한 긴축정책은 일부 국가에서 경기침체와 불안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UNCTAD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