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23:33 (목)
위안화 환율 14년 만에 최저치...엔화도 150엔 눈앞
위안화 환율 14년 만에 최저치...엔화도 150엔 눈앞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2.10.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내 위안화 환율 달러당 7.2279위안
달러화 강세 및 미 국채 금리 급등 영향

[이코노미21 김창섭] 미 달러화대비 중국 위안화 가치가 7.2위안대를 기록하며 14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위안화의 역외 거래가 시작된 2010년 8월 이후 최저치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전날 미 뉴욕 외환시장에서 역내 위안화 환율은 전거래일대비 0.42% 하락한 달러당 7.2279위안으로 거래를 마쳤다. 블룸버그는 위안화 가치가 2008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역외 위안화 환율도 전일보다 0.7% 하락한 달러당 7.2437위안으로 장을 마감했다.

달러화 강세 및 미 국채 금리급등이 위안화 가치 하락을 부추겼다. 미 연준의 기준금리에 민감한 미 국채 2년물 금리는 이날 4.56%까지 오르며 200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10년물 금리도 4.13%까지 올라 4%대를 넘어섰고 5년물도 1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뛰었다.

블룸버그는 미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에 대한 부정적 주가 전망 및 경계 심리도 위안화 가치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의 주가를 추종하는 ‘나스닥 골든드래곤차이나지수’는 이날 7.1% 급락해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3년 7월 이후 9년여 만에 최저치다.

블룸버그는 중국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베이징 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개월 만에 가장 많았던 것도 투자 심리에 악영향를 끼쳤다고 설명했다. 향후 추가 봉쇄조치가 단행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편 중국의 9월 말 외환보유액은 3조290억달러으로 지난해말 대비 1932억달러 줄었다. 외국인은 2~8월 7개월 연속 중국 채권을 총 5000억위안어치 순매도했다.

일본 엔화 가치도 급락했다. 엔·달러 환율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149.9엔대에서 거래됐고 20일 오전 도쿄 외환시장에서도 149.91~149.92엔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심리적 저항선인 150엔을 넘어설 경우 당국이 개입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는 중국과 일본의 통화가치 급락은 아시아 금융시장에 타격을 줄 수 있다면서 엔·달러 환율 150엔 돌파를 계기로 1990년대 말 아시아 외환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코노미21]

이미지=이코노미21
이미지=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