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6:54 (월)
포스코인터내셔널·에너지 합병 승인...3년간 3조8000억 투자
포스코인터내셔널·에너지 합병 승인...3년간 3조8000억 투자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2.11.0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 후 매출 40조, 영업익 1조 회사
탐사·생산 부문에 1조3000억원 투입
LNG인프라 확충 위해 1.6조원 투자
수소 혼소발전 등에 7000억원 투자
재생에너지 발전 위해 2000억 투자

[이코노미21 이상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4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포스코에너지와의 합병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양사는 내년 1월 1일부로 공식 합병 후 새롭게 출범한다.

이로써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연 매출 40조원, 영업이익 1조원 이상 규모를 갖추게 됐다.

이날 주총에서 주시보 사장은 에너지사업 성장 전략과 함께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2023년부터 E&P, LNG인프라, 발전, 친환경에너지 각 부문별 성장전략에 맞춰 3년간 총 3조8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탐사·생산 부문에 1조3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자회사 세넥스에너지를 통해 호주에서 천연가스 생산량을 2025년까지 3배 늘리는 한편 2023년 인도네시아 탐사권 확보에도 뛰어들어 생산 거점을 확대할 예정이다.

저장부문에서는 LNG인프라 확충을 위해 총 1조6000억원을 투자한다. 기존 광양과 당진터미널의 73만kl 용량 저장탱크를 3년에 걸쳐 확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6년 기준 465만톤의 LNG 거래량과 총 181만kl의 저장용량 인프라를 국내에 확보할 예정이다.

발전부문에서는 7000억원을 투자해 수소 혼소발전 등 친환경 전환에 집중한다. 기존 인천 LNG발전소 7기 중 3, 4호기를 수소 혼소가 가능하도록 개발해 세계 최초 기가와트(GW)급 상업용 수소 혼소발전소 운영을 추진키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탐사부터 생산, 저장, 발전에 이르는 LNG 전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수익 사업을 활용해 신재생과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3년간 재생에너지 발전을 위해 2000억 규모의 투자 계획을 수립했다. 육/해상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을 현 0.1GW 수준에서 2025년까지 7배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현재로서는 전무한 암모니아(수소) 저장탱크를 확충해 저장용량을 2025년 10만kl, 2030년 51만kl까지 확보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투자재원으로 연간 EBITDA 1조5000억원의 자체 창출 자금을 활용키로 했다. 이를 통한 투자로 현재 4조4000억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2030년까지 13조원 규모로 확대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EBITDA는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창출 능력을 나타내는 수익성 지표로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을 말한다. [이코노미21]

주시보 사장이 4일 열린 포스코인터내셔널 임시주주총회에서 에너지 사업 투자 계획 설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주시보 사장이 4일 열린 포스코인터내셔널 임시주주총회에서 에너지 사업 투자 계획 설명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