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6:41 (화)
무협 “배터리 스왑핑 도입 고려해야”...중국시장 2025년 18조원
무협 “배터리 스왑핑 도입 고려해야”...중국시장 2025년 18조원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2.11.2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스왑핑이란 배터리 교환소에서
충전된 배터리와 사용한 배터리를 교체
중국, 배터리 교체식 전기차 빠르게 증가

[이코노미21 이상훈] 중국이 최초로 시작한 전기차 배터리 스왑핑에 주목하고 우리나라도 이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리나라는 전기차 보급 확산에도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 부족한 충전시설, 긴 충전 시간, 잦은 폭발 및 화재 등의 미해결 과제가 산적해 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8일 ‘전기차 배터리 스왑핑의 우리나라 도입 검토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중국의 배터리 스왑핑 시장규모는 45억위안(한화 약 8357억원)으로 2025년에는 1천억위안(18조571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배터리 스왑핑(Swapping)은 배터리 교환소에서 충전된 배터리와 사용한 배터리를 교체하고 이를 다시 충전하는 일련의 시스템을 말한다.

보고서는 중국의 배터리 스왑핑 산업은 정부의 정책지원과 투자자본, 기술개발에 힘입어 이미 고도화 단계에 진입했으며 중국 내 배터리 교체식 전기차는 2025년까지 매년 86%씩 증가해 192만 대에 달할 것으로 봤다.

앞서 중국 정부는 2019년 배터리 스왑핑 산업을 녹색산업으로 지정하고 배터리 구독제를 촉진하면서 배터리 교체식 전기차를 출시했다. 이어 배터리 교체식 차량에 대한 보조금 지원(2020년) 및 안전표준 제정(2021년), 배터리 팩 기술표준 제정(2022년) 등을 시행 중이다.

이런 정부 지원에 힘입어 중국 내 배터리 교체식 전기차는 빠르게 늘고 있으며 특히 상용차의 경우 2025년까지 연평균 98%씩 성장해 전체 신재생 상용차의 3분의 1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2021년 기준 1406개소에 불과한 배터리 교환소도 2025년 3만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보고서는 “배터리 스왑핑은 효율적인 국토 활용 및 전력망 관리, 배터리의 안정성 제고, 수명 연장, 폭발 위험 관리, 재사용·재활용 촉진 등의 장점이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배터리 스왑핑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배터리 규격 및 결합방식 표준화 작업을 위해 기업 간 전략적 의사결정과 대규모 자본투자가 필요해 대기업 중심의 비즈니스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김희영 무역협회 연구위원은 “교환소에서 배터리 교체뿐만 아니라 자동차 점검‧수리, 관련 부품 판매 등 서비스업과도 연계해 대·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다”면서 “정부에서 완성차, 배터리, 재활용 관련 이해관계자와 배터리 스왑핑의 실현 가능성을 타진하고 표준화·효율화가 용이한 택시·버스 등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해 미비점을 보완해 나간다면 신속한 사업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코노미21]

전기차. 사진=이코노미21
전기차 충전소.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