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6:41 (화)
현대차그룹, 임원인사...미래 모빌리티 컨트롤타워 신설
현대차그룹, 임원인사...미래 모빌리티 컨트롤타워 신설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2.11.3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크 동커볼케 CCO 사장으로 승진
이규복 전무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발령

[이코노미21 김창섭] 루크 동커볼케 현대자동차그룹 CCO가 사장으로 승진하고 이규복 이규복 현대차 전무가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30일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 민첩한 대응과 지속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2022년 대표이사·사장단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는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장기화에 대비한 위기 대응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미래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성과 기반의 핵심 인재의 발탁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전략 컨트롤타워를 신설한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루크 동커볼케 현대자동차그룹 CCO(Chief Creative Officer)가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이규복 현대차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해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전략기획담당 공영운 사장, 이노베이션담당 지영조 사장,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김정훈 사장은 일선에서 물러나 고문 역할을 맡는다.

현대차그룹 CCO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선행 디자인 및 콘셉트 디자인 제시를 통해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브랜드 별 정체성과 지향점을 명확히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아 사장으로 승진했다. 최근에는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을 포함해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프로젝트의 방향을 제시하고 실행을 이끌었으며 AAM(Advanced Air Mobility, 미래 항공 모빌리티) 등 미래 모빌리티와 연계한 고객경험 디자인도 주도하고 있다.

동커볼케 사장은 앞으로도 현대차그룹의 CCO로서 현대자동차, 기아, 제네시스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강화 등을 통해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기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를 맡은 이규복 부사장은 유럽 지역 판매법인장 및 미주 지역 생산법인 CFO(Chief Financial Officer)를 경험한 재무, 해외판매 기반 전략기획 전문가로서 수익성 중심 해외권역 책임경영 체제의 기틀을 마련했고 최근에는 현대차그룹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을 위한 프로세스 전반의 혁신을 담당해 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그룹 핵심사업 간 연계 강화를 통한 미래 모빌리티 그룹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GSO(Global Strategy Office)를 신설하기로 했다. GSO의 각 부문 인사 및 세부 역할은 12월 중 결정할 예정이다.

GSO는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분야 컨트롤타워 조직으로 ∆소프트웨어(SW) ∆하드웨어(HW) ∆모빌리티 서비스 관점의 미래 전략 방향 수립 및 대내외 협업, 사업화 검증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단일화된 의사결정기구를 만들어 신속하고 일관된 전략 실행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코노미21]

루크 동커볼케 현대자동차그룹 COO 사장(왼쪽),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루크 동커볼케 현대자동차그룹 COO 사장(왼쪽),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