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6:41 (화)
외국인 보유 토지면적 2억6075만㎡...작년말보다 0.5% 증가
외국인 보유 토지면적 2억6075만㎡...작년말보다 0.5% 증가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2.12.0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보유 토지, 전체 국토면적의 0.26%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 32조4550억원
국적별로는 미국, 중국, 유럽, 일본 순

[이코노미21 임호균] 올해 상반기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지난해말보다 0.5%(133만8000㎡) 증가한 2억6074만7000㎡로 전체 국토면적(1004억3184만9000㎡)의 0.26%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외국인 보유 토지 공시지가는 32조4550억원으로 지난해 말대비 1.2% 증가했다.

외국인 국내 토지보유 면적은 2014년~20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6년부터 증가폭이 둔화된 후 현재까지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국적별로 보면 미국은 지난해 말대비 0.3%(45만6000㎡) 증가해 외국인 전체 보유면적의 53.1%(1억3836만㎡)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중국이 7.9%(2059만6000㎡), 유럽이 7.2%(1889만1000㎡), 일본이 6.4% (1678만9000㎡) 순이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전국 외국인 보유면적 중 18.5%(4822만8000㎡)를 차지했으며 그 외 전남 14.9%(3896만4000㎡), 경북 13.9%(3634만8000㎡) 등 순이었다.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의 용도는 임야․농지 등 기타용지 보유가 67.1%(1억7486만2000㎡)으로 가장 많고 공장용지 22.6%(5903만4000㎡), 레저용지 4.5%(1178만1000㎡), 주거용지 4.2% (1091만7000㎡) 등이다.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외국인을 주체별로 분석한 결과 외국국적 교포가 55.7%(1억4515만500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외 합작법인 등 외국법인 34.6%(9011만4000㎡), 순수외국인 9.5% (2492만8000㎡), 정부・단체 0.2%(55만㎡) 등 순이었다. [이코노미21]

2020년 상반기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 출처=국토교통부
2020년 상반기 외국인 토지 보유 현황. 출처=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