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0 16:22 (화)
코로나19·고환율 직격탄 맞은 롯데면세점 희망퇴직 실시
코로나19·고환율 직격탄 맞은 롯데면세점 희망퇴직 실시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2.12.15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김창섭]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소 및 고환율, 경기 부진 등으로 롯데면세점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국내 면세업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례 없는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고환율, 글로벌 경기부진 등 악재까지 겹친 상황이다.

롯데면세점은 “위기 극복을 위해 사업 구조 개편, 해외 사업 확장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 왔지만 그동안 펼쳐온 국내 다점포 전략에 대한 수정이 불가피하고 면세사업권 입찰 및 갱신 등 사업환경 변화에 따라 조직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희망퇴직 제도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희망퇴직 대상 인원은 SA grade(대리급) 이상 직원 중 근속연수 15년 이상인 직원들로 해당 조건에 포함되는 직원은 롯데면세점 인력의 약 15% 수준인 160여명이다. 신청 기간은 14일부터 21일까지이다.

롯데면세점은 희망퇴직 인원을 대상으로 25개월분의 통상임금과 직책수당, 일시금 2000만원을 지급한다. 중‧고등학교나 대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를 두고 있는 퇴직자를 대상으로는 최대 2000만원의 학자금을 지원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대내외 사업환경 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희망자에 한하여 실시할 예정”이라며 “1:1 컨설팅과 교육 기회 등 재취업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사진=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