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7 16:42 (화)
NH농협은행, 폭설 피해 금융지원
NH농협은행, 폭설 피해 금융지원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1.2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자금 최대 5억원, 가계자금 최대 1억원
신규 대출은 최장 12개월 이자납입유예 가능

[이코노미21 이상훈] NH농협은행은 18일 폭설 피해를 입은 개인 및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폭설 관련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개인 및 중소기업으로 기업자금 최대 5억원, 가계자금 최대 1억원을 지원하고 우대금리 혜택은 최대 1%p(농업인 1.6%p)를 적용한다.

신규 대출은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유예가 가능하다. 기존 대출의 경우도 폭설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유예 혜택을 제공한다.

이석용 농협은행장은 "폭설피해를 입은 개인 및 중소기업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실시한다"며 "어려움에 처한 고객을 외면하지 않는 고객중심의 민족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농협은행 전경. 사진=NH농협은행 제공
농협은행 전경. 사진=NH농협은행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