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7:45 (월)
한국 전기차 아세안에서 점유율 43.2%→8.2%...3위로 추락
한국 전기차 아세안에서 점유율 43.2%→8.2%...3위로 추락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5.3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점유율 25.7%→46.4%
독일 점유율 1.3%→34.1%
한국, 인도네시아만 점유율 상승

[이코노미21 이상훈] 한국의 아세안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2019년 1위에서 2년 만에 중국, 독일에 뒤져 3위로 추락했다. 아세안 전기차 시장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019~2021년 UN 무역통계를 토대로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의 주요국 점유율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한국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2년 만에 43.2%에서 8.2%로 줄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5600만달러에서 2400만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반면 중국의 점유율은 같은 기간 25.7%(약 3400만달러)에서 46.4%(약 1억3800만달러)로 크게 늘며 1위를 기록했다. 독일은 같은 기간 1.3%에서 34.1%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이며 2위로 뛰어 올랐다. 일본의 점유율은 13.8%에서 1.6%로 크게 하락했다.

한국은 인도네시아를 제외한 주요 3개국에서 점유율이 하락했다. 이 기간 아세안 국가별 한국 전기차 점유율은 △인도네시아 19.4%(3위)→63.2%(1위) △태국 3.2%(3위)→0.03%(9위) △싱가포르 72.7%(1위)→7.8%(2위) △말레이시아 2.1%(6위)→0.1%(8위) 등 순이었다.

반면 중국은 태국 시장에서 독일에 밀려 점유율이 일부 하락(64.3%→52.4%)했지만 다른 국가에서 선전하며 아세안 전기차 시장을 휩쓸었다. 독일도 말레이시아와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에서 점유율을 높였다.

대한상의는 아세안 전기차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은 2019년 1억3000만달러에서 2021년 3억달러로 2배 넘게 성장했다. 아세안 각국 정부의 탄소감축 노력까지 감안하면 친환경차 시장이 연평균 47.5%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코노미21]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 주요국 점유율 추이. 출처=대한상공회의소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 주요국 점유율 추이. 출처=대한상공회의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