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7 17:35 (금)
‘대출 갈아타기 인프라’ 개시 첫날 정오까지 216억원 이동
‘대출 갈아타기 인프라’ 개시 첫날 정오까지 216억원 이동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05.3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간 대출이동 비중 전체의 90% 육박
주요 은행 등의 금리인하 동향도 확인돼

[이코노미21 김창섭] 온라인 대출 갈아타기 시스템인 ‘대환대출 인프라’가 출시된 첫날 정오까지 216억원의 대출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환대출 인프라의 활용에 따라 소비자는 자신에게 더 유리한 대출을 확인할 수 있어 앞으로 이용자가 더 늘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가 31일 오전 9시부터 개시한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의 이용현황을 중간 점검한 결과 12시30분 현재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해 금융회사 간 총 834건의 대출이동을 통해 약 216억원(잠정)의 대출자산이 이동했다. 은행 간 대출이동 비중이 전체의 9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소비자의 직접적인 대출이동 외에도 인프라 개시에 맞춰 주요 은행 등의 금리인하 동향 역시 확인됐다고 밝혔다. 플랫폼에 탑재하는 대환대출 상품의 금리를 인하하거나 자사 앱을 통해 대환대출을 신청하는 소비자에 대해 금리를 추가 인하하는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일부 금융회사의 경우 플랫폼을 통한 대출조건 조회에 대한 응답이 지연됐으나 각 금융회사가 플랫폼과 조율을 거쳐 시스템을 점차 안정화함에 따라 이런 경우는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는 “시스템 안정화와 금융회사의 추가 입점에 따라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가 비교할 수 있는 대출조건의 범위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위는 “소비자는 인프라 개시 후에도 기존의 DSR 한도규제 등에는 변동이 없는 점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에도 인프라를 이용하는 경우 각 금융회사가 현행 대출관련 규제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제시하는 대출조건으로만 이동할 수 있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코노미21]

30일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이 대환대출 인프라 운영 현장 점검을 위해 금융결제원을 방문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30일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이 대환대출 인프라 운영 현장 점검을 위해 금융결제원을 방문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