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6:17 (수)
12대 수출 주력업종 기업 “하반기 수출 1.3% 감소에 그칠 것”
12대 수출 주력업종 기업 “하반기 수출 1.3% 감소에 그칠 것”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3.06.01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수출 늘고 전기전자 줄 것
‘올해 하반기 수출 감소할 것’ 46.7%

[이코노미21 이상훈] 지난해 말부터 두자릿대 감소세를 지속해온 수출이 올해 하반기에는 하락세가 진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업종에 속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2023년 하반기 수출 전망 조사’ 결과 응답 기업들은 평균적으로 올해 하반기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1.3% 감소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하반기 수출 증가율 전망치를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자동차부품(0.2%) ∆바이오헬스(2.9%) 등은 수출 증가를 전망했다. 반면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을 포함한 전기전자(-1.3%) ∆일반기계(-4.6%) ∆석유화학・석유제품(-3.2%) ∆철강(-0.6%) 등은 수출 감소를 보일 것으로 봤다.

기업 수 기준으로는 46.7%의 기업들이 올해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3.3%의 기업들은 증가를 전망했다.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주요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35.7%) ∆미중 패권경쟁에 따른 공급망 애로(21.4%) ∆원자재 가격 하락 등에 따른 수출단가 하락(18.6%)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올해 하반기 수출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주요 수출 대상국의 수요 개선(60.0%) ∆생산 및 물류 차질 해소(21.3%) 등으로 응답했다.

응답 기업의 45.4%는 올해 하반기 수출 채산성이 전년 동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수출 채산성이 악화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39.3%)이 개선될 것으로 응답한 기업(15.3%) 보다 많았다.

채산성 악화 전망이 많은 업종(복수응답)은 ∆전기·전자(50.0%) ∆일반기계(44.8%) ∆석유화학·석유제품(42.4%) ∆바이오헬스(42.3%)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채산성 악화의 요인으로는 ∆원유, 광물 등 원자재 가격 상승(37.3%) ∆금리인상 등으로 인한 이자비용 상승(22.0%) ∆전기·가스·수도 등 공공요금 상승(16.9%) 등을 지목했다.올해 하반기 수출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들은 수출 부진 대응 전략으로 ∆공장운영비·판관비 등 비용절감(44.3%) ∆수출시장 다변화(27.1%) ∆공급망 재편(15.7%) 등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 우선순위로 ∆원자재 수급 관련 세제 지원(44.0%) ∆공급망 애로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 강화(23.3%) ∆수출물류 차질 방지를 위한 지원(12.0%) 등을 꼽았다. [이코노미21]

2023년 하반기 업종별 수출 증감률 전망. 출처=전경련
2023년 하반기 업종별 수출 증감률 전망. 출처=전경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