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21 (금)
KB금융, 3분기 당기순익 1조3737억원
KB금융, 3분기 당기순익 1조3737억원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3.10.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당기순이익 4.4조...8.2% 증가
순수수료이익 매 분기 9000억대 기록
이사회, 3분기 주당배당금 510원 결의

[이코노미21 김창섭] KB금융그룹이 3분기 당기순이익 1조3737억원을 시현했다. 이에 따라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4조370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2%(3321억원) 증가했다.

KB금융그룹은 24일 인터넷·모바일 생중계를 통해 올해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3737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소폭(0.4%) 증가했으나 전분기 대비로는 8.4% 감소했다. KB금융은 “이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기타영업손익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KB손해보험이 금융당국의 계리적 가정 가이드라인을 반영하면서 일회성 손실이 발생한 영향”이라고 밝혔다.

이번 실적에 대해 KB금융 재무총괄임원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의 균형 잡힌 성장과 비이자수익 확대 및 판매관리비 통제를 통해 안정적인 이익창출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특히 순수수료이익은 그동안의 그룹 비즈니스 다변화 노력에 힘입어 올해 들어 매 분기 9000억원대를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은행 계열사 중 KB손해보험에 대해서는 “이번 분기 일회성 손실을 제외한 KB손해보험의 3분기 경상 당기순이익은 2000억원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손해보험업의 하반기 계절적 영향을 감안해도 안정적인 실적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장기 보장성 보험을 중심으로 시장지배력도 확대해 나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경영지표 중 3분기 누적 그룹 CIR(Cost-to-Income Ratio)은 37.4%로 지속적인 비용 합리화 노력으로 전년대비 큰 폭 개선됐다. 3분기 누적 그룹 대손충당금전입비율(CCR)은 0.52%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KB금융 재무총괄임원은 “그룹 대손충당금전입비율(CCR) 증가는 1분기 중 General Provisioning을 전입한데 이어 2분기에도 예상손실 전망 모형 변경에 따른 추가 충당금을 적립하는 등 상반기 중 약 4900억원의 대규모 충당금을 전입하고 그룹 전반적으로 경기불확실성에 대비하는 보수적이고 선제적인 충당금 적립 정책을 지속한데 주로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KB금융 이사회는 3분기 배당으로 주당배당금 510원을 결의했다. KB금융그룹 재무총괄임원은 지난 7월 발표한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및 소각 진행상황에 대해 “8월부터 신탁계약방식에 의거 자사주를 매입하고 있으며 매입이 완료되는 대로 소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KB금융그룹 건물 전경. 사진=KB금융그룹 제공
KB금융그룹 건물 전경. 사진=KB금융그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