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7 16:17 (월)
지난해 공공시설물 내진율 78.1%...전년대비 3.0%p↑
지난해 공공시설물 내진율 78.1%...전년대비 3.0%p↑
  • 박원일 기자
  • 승인 2024.04.2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4571개소 내진성능 추가 확보
2035년까지 내진율 100% 달성 목표

[이코노미21 박원일] 우리나라 전체 공공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 확보가 78.1%에 이르렀다. 지진의 빈도가 늘어나는 최근의 상황에서 공공시설물뿐만 아니라 민간시설물에 대한 점검과 대비도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4일 행정안전부는 ‘2023년도 기존 공공시설물에 대한 내진보강 대책 추진 결과’ 발표를 통해 전국 총 공공시설물 19만9257개소 중 15만5673개소가 내진성능을 확보해 내진율 78.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3.0%p 상승한 수치다.

‘내진보강 기본계획’은 행정안전부 주도로 지진 피해 최소화를 위해 5년 단위로 수립·추진하는 계획으로, 관계 중앙행정기관과 시‧도에서는 도로·철도·전력 등 국가기반시설과 병원·학교 등과 같은 33종의 공공시설물에 대해 내진보강을 실시해야 한다.

2023년에는 내진보강사업에 8천923억을 투입해 4571개소(중앙 3603개소, 지자체 968개소)의 내진성능을 추가로 확보했다. 시설물별로는 공공건축물이 2398개소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학교시설 1260개소, 도로시설물 634개소 순이었다.

중앙행정기관으로는 교육부가 1401개소로 가장 많았고, 국방부 1250개소, 국토교통부 597개소 순으로 실적을 나타냈다. 지방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가 114개소, 부산광역시 106개소, 경상북도 97개소 순이었다.

한편 누적내진율 상위 부처로는 산업부가 99.6%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행안부 97.1%, 문화재청 96.6%였다. 지자체 중에서는 울산과 세종 97.0%, 광주 82.1%, 경기 80.1% 순이었다.

정부는 2035년 내진율 100% 달성을 목표로 현재 3단계 사업을 추진 중인데, 3단계 사업(2021~2025)에서는 2만1574개소 대상으로 5년간 3조5543억원의 예산 투입을 계획 중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내진율 80.8%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광용 자연재난실장은 “공공시설물은 대규모 재난이 발생했을 때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시설물인 만큼 내진성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해 예산투자와 내진보강을 적극 추진해 공공시설물의 내진성능을 조속히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코노미21]

연도별 공공시설물 내진율 현황. 출처=행정안전부
연도별 공공시설물 내진율 현황. 출처=행정안전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