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0 15:41 (목)
엔화, 장중 달러당 153엔으로 급등...일본 정부 개입했나
엔화, 장중 달러당 153엔으로 급등...일본 정부 개입했나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5.0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미21 이상훈] 미국 기준금리 동결 발표 이후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3엔으로 급등했다. 이에 대해 시장에서는 일본 당국의 추가 개입을 의심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노코멘트 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이 다음 정책 금리 결정에서 인상될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한 이후 엔화는 달러당 157엔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1시간여 뒤 달러당 153엔대로 급등했다.

시장에서는 이날 엔화 가치 급등에 대해 일본 정부와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의 개입을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엔화가 달러당 160엔대까지 하락하자 개입을 해 154엔대로 올렸는데 하루 만에 157엔대로 되돌아가자 다시 개입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는 것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배녹번 글로벌의 마크 챈들러 수석 스트래티지스트는 "(일본 정부의) 개입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시장 개입에 대해 노코멘트라고 했다. NHK는 간도 마사토 일본 재무성 재무관이 엔화가 달러당 153엔까지 오른 것에 대해 노코멘트했다고 보도했다.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이날 연방기금금리(FFR) 목표치를 5.25~5.5%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코노미21]

일본 중앙은행. 출처=위키백과
일본 중앙은행. 출처=위키백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