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6:19 (금)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지역활력타운’ 10곳 선정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지역활력타운’ 10곳 선정
  • 박원일 기자
  • 승인 2024.05.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영주·사천 등 10개소 선정
은퇴자, 귀농·귀촌 청년층 대상
주거·기반시설·생활서비스 통합지원

[이코노미21 박원일] 올해 ‘지역활력타운’ 공모 결과 10개소가 선정됐다. 주거·문화·복지·일자리를 결합한 정부의 통합적 지원으로 은퇴자와 청년층이 안정적으로 지방에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국토교통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8개 부처와 함께 ‘2024년 지역활력타운’ 공모를 실시해 총 10개소를 선정하고, 이에 대한 주거·문화·복지 사업을 통합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역활력타운 사업’은 은퇴자와 귀농·귀촌 청년층 등에게 주거, 생활기반시설, 생활서비스를 정부 부처가 통합 지원함으로써 지속적인 지방이주 및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은퇴자, 청년층 등의 지방이주 수요는 지속되고 있으나, 양질의 주택 마련이 어렵고 기반시설이 부족해 생활불편을 호소하는 상황을 개선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올해는 교육부가 공모에 추가로 참여해 지원부처가 8개로 늘어났고, 지원사업도 전년도 10개에서 18개로 대폭 확대됐다.

선정된 10개소 중 영월(강원), 금산(충남), 구례(전남)는 대도시 은퇴자와 귀농·귀촌인을 위한 타운하우스, 공공임대주택, 친환경 전원주택, 복합 커뮤니티센터 등을 갖춘 주거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부안(전북), 곡성(전남), 상주(경북)는 농산업 창업희망 청년의 지역정착 지원과 일자리 매칭을 지원하고, 보은(충북)은 지방이전 청년을 위한 블록형 단독주택 건립과 청년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제(전북)와 영주(경북)는 지평선 제2일반산업단지와 첨단베어링 국가산단 조성으로 유입되는 청년근로자의 정착을 위해 주거·문화·체육·돌봄이 연계된 생활거점을 조성한다.

사천(경남)은 우주항공청 설립에 따른 청년층 유입을 지원하기 위해 도심생활 인프라와 신규 일자리를 갖춘 멀티플렉스 주거단지를 구축한다.

지역활력타운으로 선정되면 지자체가 자율 선택한 부처별 연계사업에 대한 국비와 ‘지역개발지원법’에 따른 인허가 특례 등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이상주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지역활력타운 사업은 8개 중앙부처가 협업하여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는 대표사례”라며 “지역활력타운이 은퇴자, 귀농귀촌 청년층 등의 안정적인 지방정착과 지역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코노미21]

지역활력타운 사업내용(일부). 출처=국토교통부
지역활력타운 사업내용(일부). 출처=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