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3:31 (금)
“드론택시 체험하세요”....15일부터 국토교통기술대전 열려
“드론택시 체험하세요”....15일부터 국토교통기술대전 열려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5.1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 전 분야의 연구 성과 선보여
올해 주제는 ‘도전의 시작·혁신의 출발'
8개 테마관에 220개 기관 참여

[이코노미21 이상훈] 드론택시, 레벨4 자율 주행 등의 미래 선도기술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5~17일 ‘2024 국토교통 기술대전’을 서울 강남구 코엑스 B홀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기술대전은 제2차 국토교통과학기술 연구개발 종합계획(2023~2032)에서 발표한 12대 'S.T.A.R 프로그램(Strategic Technologies and Advanced Research·전략 기술과 첨단 연구)'을 중심으로 국토교통 전 분야의 연구 성과를 선보이는 국내 최대규모 전시회다.

올해는 '혁신적 도전(Innovative Challenge), 도전의 시작·혁신의 출발'을 주제로 혁신성과 도전성, 산업 파급성 등을 갖춘 핵심 연구성과물을 전시한다.

△연구개발(R&D) 플러스관 △스마트SOC관 △국민생활안전관 △모빌리티관 △미래항공관 △탄소중립관 △산업육성관 △기술인증관 등 8개 테마관에 220개 참여 기관이 300여개 부스를 운영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직접 개발한 'UAM 가상통합운용 시뮬레이터'를 선보인다. 일명 '드론택시'라 불리는 UAM의 가상 운영 과정을 보고 안전 시나리오 개발 및 운용 현황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은 자율주행 공유차 실증을 위한 개발 차량과 가상 도로 환경을 구현한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전시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은 철도역사 안내 및 수화물 이송 자율주행 로봇을 내놓는다.

우진산전,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도로 위의 지하철'로 불리는 SUPER-BRT(S-BRT) 양문형 굴절버스를 선보인다. 간선급행버스체계(BRT)의 고급형인 S-BRT는 친환경 저상굴절버스로 교통 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세종시에서 운영 중이다.

국가철도공단은 올 3월 개통한 GTX-A 노선 공사에도 적용된 TBM(Tunnel Boring Machine) 터널 보강용 대차 장비를 전시한다. TBM은 기존 발파공법에 비해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는 파쇄 공법이다.

기술대전 둘째 날인 16일엔 '글로벌 빌드업(Global Build Up) 2024'를 주제로 국제협력 세미나가 개최된다. 세계 선도형 연구개발(R&D)과 기업지원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특별강연과 국제공동연구를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한 패널토론 등을 이뤄진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설명회를 비롯해 주제별 혁신 기술 성과발표회도 진행된다. 금융·투자·육성 지원 정책을 안내하고 성공한 창업가들과의 경험을 공유하는 국토교통 기업지원 테마스쿨, 국토교통 투자도움협의체, 발주처 설명회 등도 마련됐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국토교통 분야의 주요 정책과 연계해 혁신성과 도전성, 산업 파급성을 갖춘 국토교통 분야 핵심 기술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코노미2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