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1 14:03 (금)
금융위, 다음달 가상자산법 시행 앞두고 ‘가상자산과’ 신설
금융위, 다음달 가상자산법 시행 앞두고 ‘가상자산과’ 신설
  • 이상훈 기자
  • 승인 2024.06.1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법 시행
금융혁신기획단, 정규 조직으로 전환

[이코노미21 이상훈] 금융위원회가 다음달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 등에 관한 법안’(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업무 역량 강화를 위해 자상자산과를 신설한다.

10일 금융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금융위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령안에 따르면 가상자산 시장에 대한 효과적인 규율 체계 마련을 목적으로 하는 가상자산과를 신설하며 운영은 2024년 12월31일까지다.

인력은 4급 1명, 5급 4명, 6급 2명, 7급 1명 등 총 8명으로 이뤄진다. 그동안 금융혁신기획단 산하 금융혁신과가 맡아왔던 국내 가상자산 관련 정책을 담당하게 된다.

오는 7월 시행 예정인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은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이용자 자산 보호 의무화와 불공정 거래 행위 제재 등 1단계로 투자자 보호 측면을 다루고 있다. 가상자산 발행과 공시 등 시장 질서 확립에 중점을 둔 2단계 입법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시 조직이었던 금융혁신기획단은 정규 조직으로 전환돼 이름도 ‘디지털금융정책관’으로 바뀐다.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한시 조직으로 설치한 제도운영기획관과 가상자산검사과의 존속 기한도 올해 6월30일에서 내년 12월31일까지로 연장했다.

이밖에 금융위는 기존에 기획조정관 밑에 있던 '금융공공데이터팀'을 금융산업국 밑으로 이관하고 기획조정관과 자본시장국장 밑에 각각 의사운영정보팀장, 회계제도팀장을 2027년 6월24일까지 한시직으로 신설하기로 했다. [이코노미21]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