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4 15:43 (수)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9곳 선정...국비 최대 50억 지원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9곳 선정...국비 최대 50억 지원
  • 박원일 기자
  • 승인 2024.06.2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문화자원과 휴양 연계
지역 산업자원과 창업·체험 접목
7월 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 예정

[이코노미21 박원일]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주도의 지역활성화 사업이 시작된다. 민간·지자체 계획 하에 정부·지자체가 시설지원과 연계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사업효과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21일 국토교통부는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사업공모 결과, 평창군 ‘계촌 클래식 예술마을 조성사업’ 등 총 9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사업은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것으로 전문성을 갖춘 민간기업·단체가 주도적으로 지자체와 지역맞춤 사업을 계획하고, 정부와 지자체가 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필요한 맞춤형 시설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 정부 중심의 지방소멸 대응정책에서 벗어나 민간(대학, 기업)이 주도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협력형 정책 추진의 모습을 띠게 된다.

공모는 비수도권 인구감소지역 기초지자체 85곳에 대해 지역 고유자원을 활용해 민관협력 사업으로 주기적·반복적 방문을 유도할 수 있는 사업내용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1월 공모지침 배포, 4월 공모 접수, 6월 선정, 7월 협약체결의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지역방문과 체류가 확대되도록 하는 다양한 개성의 사업들로 △지역 문화자원과 휴양 연계 △지역 산업자원과 창업·체험 접목 △시장상권과 음식문화 특화 등으로 크게 나뉜다.

우선, 문화자원과 휴양을 연계하는 사업으로 강원 평창군은 ‘한국예술종합학교’와 함께 지역 클래식 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클래식 아카데미 운영을 위한 클래식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한다. 전북 장수군의 경우는 메타세쿼이아 산악길, 수준별 산악자전거길 등을 구축하고 ‘블랙야크’의 산악레저 활성화를 통해 지역에 생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지역 산업자원과 창업·체험 접목사업으로는, 부산 영도구가 지역기반 민간협의체 ‘봉래나루 친구들’과 함께 지역특화 먹거리 개발과 플랫폼 조성을 통해 지역 상표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경남 의령군은 농산물 소분 물류센터 조성과 더불어 로컬푸드 유통업체 ‘미스터 아빠’와 판로개척 및 창업지원 등의 협업을 이어가기로 했다.

시장상권과 음식문화 특화사업은, 충남 예산군이 ‘더본코리아’와 함께 옛 충남방적 터를 문화복합단지로 새롭게 꾸며 대표적인 지역명소로 재창조 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사업에는 기반시설 등 100억원(국비 50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사업 효과를 배가할 수 있도록 지역소멸대응기금 등 관련 정부 지원사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기로 했다.

이상주 국토교통부 국토도시실장은 “혁신역량을 보유한 민간과 지자체가 함께 지역특화 가치를 발굴·확산해 나가는 이번 사업에 기대가 크다”면서 “지역과 민간이 상생하여 성공한 대표사례로 만들어 지역소멸 위기 극복은 물론 지역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코노미21]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선정사업(일부). 출처=국토교통부
민관협력 지역상생협약 선정사업(일부). 출처=국토교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