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17 (목)
한국통신
한국통신
  • 이코노미21
  • 승인 2000.09.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영화 계획으로 외국인 지분한도 확대 예정.이동성(서울증권 선임연구원) 정부의 민영화 의지, 아직 믿을 수 없어요. 외국자본과의 전략적 제휴가 필수. 3s 반영원(굿모닝증권 연구위원) 주가에는 별다른 영향 없어요. 사기는 사야 하는데 장이 안 좋아서. 4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