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7:50 (금)
[포커스] ‘세마리 토끼’ 잡은 옥션
[포커스] ‘세마리 토끼’ 잡은 옥션
  • 김상범
  • 승인 2001.01.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재적 최대경쟁사 제거, 아시아시장 진출 기회, 대주주 굴레 탈출
옥션이 마침내 세계 최대 인터넷 경매업체 이베이의 품에 안겼다.
1년 3개월에 걸친 끈질긴 구애 끝에 이룬 성과다.
2001년 새해 인터넷 비즈니스 업계는 1500억원짜리 국제적 인수합병(M&A) 건으로 시끌벅적하다.
한쪽에선 이번 M&A의 손익을 계산하는 주판알 소리가 요란하다.
옥션이 분에 넘치는 임자를 만났다거나, 이베이가 아시아 진출을 위해 제대로 된 짝을 건졌다거나 하는 얘기가 한창이다.
대주주들만 좋은 일 시켜준 것 아니냐는 비아냥도 흘러나온다.
두 회사는 이번 인수합병이 윈윈전략이자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최적의 찰떡궁합이라고 입을 맞춘다.
그러나 이베이보다는 옥션이 안게 될 득이 더 커보인다.
옥션은 이번에 세가지 골칫거리를 한꺼번에 해소했기 때문이다.

우선 옥션은 적어도 국내 시장에서 경쟁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털어버릴 수 있게 됐다.
국내 인터넷 경매 시장에서 옥션은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 옥션도 늘 경계하는 게 있었다.
바로 이베이의 한국 진출이었다.
실제 굵직한 대기업부터 후발 경매업체에 이르기까지 많은 국내 기업들이 이베이와 직간접으로 접촉했다.
옥션은 이베이가 국내에 진출하더라도 직접 진출보다는 국내 기업과 제휴나 합작하리라고 예견했다.
이베이와 맞상대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베이의 브랜드 파워는 두렵지 않을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옥션도 이베이와 협력관계를 꾸준히 찾았다.
한때 삐그덕거리긴 했지만 결국 옥션은 최대의 잠재적 적이었던 이베이 품에 안김으로써 경쟁의 압박에서 벗어났다.
해외 시장 진출 고민도 덜었다.
옥션은 공동대표의 한축인 오혁 사장의 진두지휘 아래 해외 시장, 특히 아시아 시장 진출을 의욕적으로 준비해 왔다.
그러나 한국 브랜드로 해외에 나간다는 것이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
무엇보다 브랜드 인지도를 심는 작업이 선행돼야 하는 장기 프로젝트라는 것을 절감하고 있었다.
이제 이베이를 등에 업게 됨으로써 그런 걱정을 일시에 털어버릴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중단했던 해외 사업도 다시 활기를 띨 전망이다.
옥션은 대주주에서 비롯한 고민거리도 말끔히 씻었다.
옥션은 대주주인 권성문 미래와사람 사장에게 쏟아지는 곱지 않은 시선 때문에 말 못할 속앓이를 해왔다.
뭔가 하려 해도 늘 시장은 대주주를 먼저 떠올렸다.
이번 M&A는 지난해 말부터 예고됐다.
그때도 증권가 일각에서는 대주주가 뭔가 꾸미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보냈다.
옥션 안에서도 주가가 공정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고 그것이 대주주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분위기가 없지 않았다.
다행히 새로운 대주주가 외국 기업인데도 ‘국내 대표기업이 외국에 넘어갔다’는 비난의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권성문 사장도 개인적으로 600억원이 넘는 평가차익을 거둬 섭섭하지 않다.
이제 옥션은 누누이 공언한 대로 이베이와 시너지 효과를 내는 일만 남았다.
그것이 얼마나 성과를 낼 수 있을지는 두고볼 일이지만 국내 순수 닷컴이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과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것만큼은 의미를 부여할 만하다.
지난 1월8일 M&A 발표식장에서 공동대표인 오혁 사장은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기념사를 읽었다.
스스로 일으킨 옥션이 이런 평가를 받았다는 데서 오는 감격을 좀처럼 숨기지 못했다.
그리고 이틀 후, 언제부턴가 기다려온 ‘그때’가 지금이라는 듯 사표를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