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16:49 (월)
[편집장메모] 디지털경제 조각그림 짜맞추기
[편집장메모] 디지털경제 조각그림 짜맞추기
  • 편집장 이주명
  • 승인 2002.0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금융자본이 불러일으킨 신경제 거품이 꺼지기 시작한 지 2년 가까이 되어갑니다.
한때 당차게 지복천년의 디지털 세상을 이야기하던 예언들은 간데없이 사라졌고, 정보기술(IT) 벤처의 발원지였던 실리콘밸리는 물론 서울의 테헤란밸리에서도 부서진 꿈을 추스리며 힘겹게 재기의 시도를 하는 사람들이 아직 많습니다.
그들이 이집트 신화에 나오는 불사조 피닉스처럼 잿더미 속에서 새로운 생명을 얻어 힘차게 다시 날아오를 수 있기를 진정으로 바랍니다.
그들의 몸짓에서 왠지 조각그림 짜맞추기(지그소 퍼즐) 놀이가 연상됩니다.
여기저기 흐트러지고 파편화한 디지털경제의 그림조각들을 어떻게 짜맞춰야 혁신의 벤처 정신을 되살리고, 바람직한 디지털경제를 온전히 재생해낼 수 있을까? 이번호 커버스토리는 2002년 디지털경제의 트렌드를 우선 IT산업 내부에서 짚어보는 형식을 취했습니다.
그러나 저희 나름대로는 이것이 IT산업과 다른 산업 사이의 연관성까지 포함하는 디지털경제 전체에 대한 조각그림 짜맞추기를 시도한 첫작업으로 봐주셨으면 합니다.
정보기술과 관련 산업은 우리의 삶을 크게 변화시켰습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의 어느 나라보다도 초고속인터넷 망 보급이 빨라, 이제 우리는 인터넷으로 다른 사람들과 연결돼 있지 않고서는 사회·경제적 삶을 제대로 꾸려가기가 어렵게 됐습니다.
여기에 이동통신의 발전이 가세하면서 정보교류와 의사소통의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상거래 비용은 크게 낮아졌습니다.
그러나 디지털경제의 성격과 방향이 전과 달라졌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할 것입니다.
초기 벤처기업인들에게 활짝 열려 있던 IT와 e비즈니스의 틈새시장들이 하나둘 기존 대기업들에 포섭되면서 이 시장 특유의 체제개혁적 성격은 흐릿해진 느낌입니다.
기업들의 IT 활용 방향이 비용절감쪽으로 치달으면서 직장인들의 노동조건이 나빠진 것도 디지털경제의 어두운 그림자라고 봅니다.
진승현 게이트 등 ‘권·벤 유착비리’의 잇따른 노출은 디지털경제에도 전면적인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니만큼 앞으로 'Economy21'은 IT 분야의 정부정책과 업계 움직임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지키고자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