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7 17:41 (목)
[금리] 주초반 횡보… 제한적 하락 지속
[금리] 주초반 횡보… 제한적 하락 지속
  • 백우진 기자
  • 승인 2002.11.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가 박스권의 밑변으로 내려앉았다.
5년물 이상 장기채권 수익률은 연중최저치를 경신했다.
미국 콘퍼런스보드의 소비자기대지수와 국내총생산(GDP), 그리고 국내 소비자물가상승률 등 경제지표가 채권 매수세를 자극했다.
11월1일 3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은 전날보다 0.02%포인트 내린 5.31%로 거래를 마감했다.
3년만기 국고채 수익률은 주간으로 0.12% 떨어졌다.
이날 5년물 국고채 수익률은 5.60%로 지난해 10월10일 5.31%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다음주에도 미국에서는 실업률과 구매관리자협회(ISM) 제조업지수 등 굵직한 지표가 나온다.
게다가 6일에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7일에는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도 열린다.
시장에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연방기금금리를 내리는 쪽으로 기대가 형성돼 있다.
금통위도 콜금리를 유지할 것이라는 데 별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실업률과 ISM 제조업지수가 좋지 않게 나타날 경우 금리를 한단계 더 끌어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계 은행의 한 딜러는 “주요 지표와 통화정책 결정을 앞두고 주 초반에는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뚜렷한 방향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금리는 아래쪽으로 압력을 받겠지만, 이미 낮은 수준까지 떨어져 있고 단기금리와의 격차가 좁아 하락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