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0 18:33 (월)
1. 업계 “일정시점에선 배출권 거래필요”
1. 업계 “일정시점에선 배출권 거래필요”
  • 이코노미21
  • 승인 2004.07.1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 기후변화협약 대응세미나에서 SK 등 에너지다소비 기업들은 “자체적인 온실감축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배출권 구입에 대비하는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주제발표에 나선 김대근 SK 안전환경기획팀 부장은 “성숙 산업은 온실가스 저감기술에 한계가 있다”며 “개도국으로부터 배출권을 구입하는 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 의무부담은 신중한 검토가 요구되는 사항이지만, 정부의 다양한 인센티브정책 하에 교토메커니즘에 대한 학습을 미리 해둘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김 부장은 2002년 일본 컨설팅업체 PwC의 연구 결과를 인용하면서 배출권 거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3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가장 값비싼 온실가스 감축방안을 적용하더라도 5% 이상의 감축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 이때부터는 다른 나라에서 배출권을 사오는 수밖에 없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정유기업인 SK는 이미 자발적인 온실가스 저감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울산시 남구의 성암쓰레기매립장에서 나오는 메탄가스(Land Fill Gas)를 대체연료로 사용하는 것. 성암매립장에는 지난 94년부터 2014년까지 시에서 발생되는 총 380여만톤의 생활쓰레기가 매립될 예정이다.
하지만 김 부장은 “교토의정서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온실가스 저감시점이 불투명하고 아울러 조기행동이 인정될지 여부도 불확실해 의사결정에 어려움이 있다”며 “교토메커니즘 대응을 위한 전담조직 및 인력이 미흡하다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문승재 포스코 RCC(Response to Climate Change) 벤처 사장도 “기후변화협약은 기업에 닥칠 커다란 위기 중의 하나지만, 활용 여부나 대응능력에 따라 성장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사장은 먼저 철강업계의 국제동향을 소개하면서, “선진국은 거의 일정한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지만 중국을 비롯한 개도국들의 철강 생산량이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경우 지난 99년 철강 생산량이 1억2400만톤이었지만, 2003년에는 2억2천만톤으로 늘어났다는 것. 이에 따라 국제철강협회(IISI)는 환경개선 및 지속가능개발의 원칙을 준수하며 지구환경 문제는 범지구적 접근이 필요하며 탄소세와 같은 수단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의 획기적 삭감을 가져올 수 없기 때문에 자발적 저감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문 사장은 “국내 철강기업들의 82.4%는 기후변화협약에 대한 영향이 상당히 클 것으로 보고 있다”며 “기존 자발적 저감노력 외에도 교토메커니즘을 조기에 학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인도 등 거대 탄소시장으로의 진출도 미리 점쳐볼 수 있다는 것. 아울러 문 사장은 효율적인 CO2 감축수단을 확보하는 데 앞서, 체계적인 온실가스 관리 기반을 먼저 구축하는 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