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27 (금)
[새책]아드보카트의 열정 매니지먼트 외
[새책]아드보카트의 열정 매니지먼트 외
  • 이코노미21
  • 승인 2006.06.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드보카트의 열정 매니지먼트 마틴 메이어 지음, 현문미디어 펴냄, 1만원 <히딩크 평전>을 썼던 지은이가 이번에는 아드보카트를 소재로 평전을 쓴 것. 세계적인 축구 감독으로서 아드보카트가 걸어온 길을 유럽의 신문과 잡지에 실린 관련기사 및 인터뷰를 참고했고 네덜란드와 독일에서 그의 수많은 친구들과 동료, 이웃들을 만나 인터뷰한 것을 바탕으로 썼다.
열정 매니지먼트라는 부제가 달려 얼핏 보기에는 경제 경영과 관련된 책처럼 보이지만 내용은 축구로 점철된 아드보카트의 인생철학이 담겨 있다.
지도자로서 조직을 관리하고 승리를 위해 철두철미하게 집착하는 그의 모습에서 CEO의 모습도 엿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아드보카트는 열정의 실행가이다.
거의 신기에 가까운 전술들은 자신이 한때 뛰었던 선수들과 경기장에 뿌리를 둔다”는 지은이의 말에서 우리가 몰랐던 아드보카트의 진면목이 다가온다.
페페로니 전략 옌스 바이트너 지음, 더난출판 펴냄, 9천원 약간 단맛을 내는 파프리카보다 매운 맛을 내는 페페로니를 비유로 직장이나 조직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공격적인 성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책. 아주 달콤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맵지도 않은 인간형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쓰고 있다.
성품은 훌륭한데 주늑 들어 살고 스트레스에 치여 살지 말라는 것이다.
세상은 착하게만 살아서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최고의 실력과 자질을 갖추었는데도 세상을 살아가기에는 너무 착해빠진 직장인들에게 투지와 의사 관철 능력을 키워줄 수 없겠느냐는 BMW 등 유수 기업 경영자들의 요청에 수년 간 공격성에 관한 연구를 해온 지은이는 부족한 공격성 또한 사람들을 고통스럽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페페로니 전략의 필요성에 눈을 떴다고 말하고 있다 품위 있는 노후 만들기 김경 지음, 원앤원북스 펴냄, 1만3천원 품위 있는 노후란 중산서민층이 실현 가능한 사치스럽지 않으면서도 품격 있는 라이프스타일이자, 궁핍하거나 궁색하지 않은 평균 이상의 은퇴 후 미래상을 말한다.
LG경제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노후를 품위 있게 보내려면 서울에 사는 30대 부부의 경우 60세 은퇴 이후 9억 원 이상은 있어야 한다.
이만한 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을 모으는 것만으로는 어림도 없다.
재정컨설턴트인 지은이는 기업이 대차대조표를 작성하는 것처럼 개인도 치밀한 재무 설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다.
종잣돈을 모으기 위한 금융상품 활용은 물론 채권, 펀드, 부동산, 주식 등 각종 투자수단을 전 방위적으로 섭렵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국민연금이 바닥을 보이고 있는 요즘, 관심을 가져볼 만한 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