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03 (화)
[화제의 책] 삼국지에 가려진 영웅들의 참모습
[화제의 책] 삼국지에 가려진 영웅들의 참모습
  • 정진욱 전문위원·북 칼럼니스
  • 승인 2007.04.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사 삼국지 진수 지음, 민음사 펴냄, 전 4권 11만원 책 읽는 사람들을 행복하게 할 큰 물건이 나왔다.
진(晋)나라의 역사가 진수(陳壽)가 쓴 <삼국지>를 건양대학교 김원중 교수(중국언어문화학과)가 번역했다.
지난 94년 나왔던 번역본을 절판시키고 각고의 12년을 보낸 결실이다.
편집자는 장은수 민음사 편집인. 흠잡을 데 없는 책 만들기. ‘한국 최고의 편집자’ 명불허전이다.
<소설 삼국지>(三國志演義)는 한중일 삼국이 가장 사랑하는 책이다.
삼국지 하면 소설 삼국지다.
그러나 진수의 역사책 <삼국지>가 없었다면 나관중의 삼국지가 있겠는가. <정사 삼국지>의 재미? 장담컨대, 소설 삼국지를 능가한다.
제갈량, 유비, 관우, 장비에 가려 있던 1천여명의 걸출한 인물들이 영웅본색을 되찾았다.
오나라 육손이 관우를 아이 다루듯 하는 장면을 보시라. <정사 삼국지>출간을 가장 반길 사람은 조조다.
<소설 삼국지>가 ‘실7 허3’이라지만 사실 여부보다 근본 입장이 문제다.
소설 삼국지에서 난세의 간웅이 되고만 조조는 <정사 삼국지>의 주인공이다.
자신을 도와준 여백사를 기습 살인하는 허구를 통해 파렴치범 조조를 탄생시킨 증오심은 어디에서 나왔을까. 나관중이 <소설 삼국지>를 만들어내던 시기는 원나라가 끝나가고 명나라가 세워지던 때. 한(漢)족의 역사는 이민족 지배의 역사다.
촉한정통론이란 ‘중화주의적 상상력’은 한족이 고단한 현실을 이겨낸 힘이었다.
‘동북공정’이 지금만의 일은 아닌 것이다.
중화주의의 더께를 벗겨낸 조조의 참 얼굴은 어떤가. 인재를 아끼고 백성을 사랑했던 걸출한 군주. 자신의 아들과 조카를 죽인 적장 장수(張繡)가 항복하자, 그 재주를 아껴 열후에 봉하고 사돈을 맺는다.
포로가 된 관우가 자기 사람이 되지 않을 것임을 알고도 살려주고 보살핀 이가 그다.
그렇다고 유비와 제갈량이 폄하되는 것도 아니다.
인물의 장단을 논하는 진수의 붓끝은 엄정하다.
그것이 <정사 삼국지>의 진정한 매력이다.
정진욱 전문위원·북 칼럼니스트 chung8888@gmail.com
불의 화법 제리 와이스먼 지음, 매일경제신문사 펴냄, 1만2천원 당신은 어떻게 말하는가. 아니 어떻게 대답하는가. 미국 대통령 선거토론 때 먼데일은 나이 많은 레이건이 국가 비상사태 때 며칠이고 밤을 새울 수 있겠느냐는 강펀치를 날렸다. 레이건이 말했다. “나는 이번 선거에서 나이를 이슈로 하지 않겠습니다. 먼데일이 아직 나이가 어려서 경험이 부족한 것을 이슈로 삼을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청중은 말할 것도 없고 먼데일마저도 폭소를 터뜨렸다. 이 책은 ‘대답하기’에 관한 책이다. 한마디의 적절한 답변이 상황을 완전히 뒤바꿔놓는다. 그러자면 잘 듣는 것, 철저히 준비하는 것, 맥을 짚어 말하는 것이 필요하다. . 저자는 질문과 답변을 다루는 테크닉을 ‘무술’과 같다고 한다. 무술에서 말하는 ‘집중-자기 방어-민첩함-훈련-자기 컨트롤’을 답변의 테크닉으로 활용한다. 내 몸 사용 설명서마이클 로이젠 외 지음, 김영사 펴냄, 1만3천원 발기부전은 나이가 들면 자연히 생기는 것이라고 애써 위안하는가. 갱년기는 여성만 있다고 알고 있는가. 기억력 감퇴는 나이가 들면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사람의 힘으로는 막을 수 없다고 믿는가. 어젯밤 술을 엄청 마셨다고 자랑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를 읽어야 한다. 내 몸이지만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거의 없다. 이 책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각자가 자신의 몸을 정확히 파악하고 제대로 사용하도록 돕는 것이다. 각 장기의 작동방식에 대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오해와 진실, 그리고 반드시 알아야 할 토막 상식 등 방대하고 다양한 인체지식이 담겨 있다. 이 책이 말하는 건강한 삶을 위한 지침 가운데 우리가 쉽게 실천할 5가지만 든다. 날마다 30분 운동, 스트레스 조절, 적절한 영양 섭취, 금연, 혈압조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