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17:27 (금)
[새로나온 책] 이제는 쇼핑도 ‘보물찾기’ 놀이
[새로나온 책] 이제는 쇼핑도 ‘보물찾기’ 놀이
  • 이재현 기자
  • 승인 2006.1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의 반란 마이클 실버스타인 지음, 세종서적 펴냄, 1만5천원 크리스마스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이제 슬슬 선물은 뭘 사야 할까를 궁리해야 할 시간이다.
‘앨리스 넬슨은 가족에게 매우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하고 싶었다.
남편 벤은 새 TV를 갖고 싶어 했다.
투 잡스족인 그는 아이들 셋과 함께 거실에서 TV를 보는 게 유일한 낙이었다.
그는 아내와 아이들이 선물로 여행을 가고 싶어 하지만 그 돈으로 새 TV를 사는 게 더 낫다고 생각했다.
마침내 벤과 앨리스는 새 TV를 보러 갔다.
부부는 자신들이 원하는 품질과 기능을 갖춘 대형 TV를 사려면 최소한 1,500달러는 줘야 한다는 걸 알았다.
그들이 버는 연 수입은 10만달러 정도. 그래도 새 TV가 주는 즐거움을 생각하면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하지만 거실에 놓을 TV를 놓고 다섯 가족이 채널을 둘러싼 공방을 생각하니 머리가 아프다.
그 때 넬슨 부부는 대우에서 나온 57달러짜리 작고 깜찍한 TV가 눈에 들어왔다.
그들은 결국 온가족용으로 LG 32인치 평면 와이드 TFT LCD TV(1,999달러)와 대우 13인치 TV 세 대를 사기로 결정했다.
’ 소비 패턴이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중저가 제품이 잘 팔렸지만 지금은 고가 아니면 저가 제품 소비로 시장이 바뀐 것이다.
위의 사례에서 보듯 사람들은 이제 최고를 소비하거나 최저를 소비한다.
말하자면 제품을 선택할 때 어중간한 제품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사라지고 있다는 말이다.
명품만 선호하는 고소득층이나 늘 싸구려만 소비하는 저소득층과는 달리 중산층의 소비가 양극화 하고 있다.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최고를 선택하지만 일상적인 소비재는 값싸고 질 좋은 물건을 찾기 위해 눈에 불을 켠다.
그러다가 싸고 좋은 물건을 찾으면 마치 보물을 찾은 양 기뻐한다.
이런 변화무쌍한 소비자를 이해하기 위해 지은이는 소비자를 직접 찾아갔다.
이재현 기자 yjh9208@economy21.co.kr
일본 대부활마스다 도시오 지음, 당그래 펴냄, 1만원 일본의 우경화가 아베 총리의 취임으로 본격화되면서 앞으로 동북아시아의 긴장이 점점 더 가속화할 전망이다. 일본이 보수 우익으로 노선을 잡는 이유는 그 배경에 미국의 사주가 있다는 것은 알만 한 사람은 다 안다. 미국은 일본을 재무장시킴으로써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견제를 힘 안 들이고 ‘코 풀고’ 나아가서는 일본의 경제력까지 이용해 중국 경제를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다. 이 책은 이런 미국의 속내를 들여다본 지은이가 오히려 이를 이용해 세계의 새로운 패자로서 일본의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있다. 일본의 핵 무장은 당연한 수순으로 다가올 것이고 한반도가 통일이 되면 일본밖에 도와줄 나라가 없다는 둥, 일본이 미국과 중국을 도와줄 때가 온다는 둥 허풍이 도를 넘고 있지만 더러 날카로운 구석도 보인다.리서치 보고서를 던져버려라앤디 밀리건 외 지음, 위즈덤하우스 펴냄, 1만2천원 과거 미국 영화를 보면 슬럼가의 흑인들이 커다란 스테레오 라디오 카세트를 어깨에 메고 다니면서 춤을 추는 모습이 나온다. 이런 소음을 동반한 문화는 곧 일본으로 건너왔다. 하지만 이는 분명 움직이면서 음악을 듣기에는 편치 않은 방법인데다가 일본에서 이런 모습은 무례한 짓이었다. 소니의 모리타는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에게 불편을 끼치지 않고 조용히 음악을 들을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혼자 듣기 위해서는 작아야 했고 리시버가 필요했다. 그렇게 해서 탄생한 것이 워크맨이다. 이런 ‘통찰력’은 리서치 보고서(20%)에서는 볼 수 없는 것이다. 통찰력(80%)을 통해 소비자도 모르는 트렌드를 찾아보라는 책.내 남자의 앞치마유지상 지음, 클라이닉스 펴냄, 1만2천원 독신주의자가 늘면서, 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남자들에게 밥과 반찬을 만드는 법을 가르쳐 주는 요리책이 많이 나오고 있다. 내용을 보면 요리라고도 할 수 없는 평범한 반찬들이지만 이나마도 혼자 해 먹으려면 만만치 않은 것도 사실이다. 혼자 살 건 여럿이 살 건 음식을 만들 줄 아는 재주는 먼저 내 밥상을 초라하게 만들지 않고 남에게 찬사를 받는 재주가 될 듯하다. 유지상 기자는 중앙일보에서 맛집 기사를 쓰는 전문(?)기자로 시대가 요구하는 남편상으로 남자들에게 가정의 화목을 위해 주방으로 가라고 외치고 있다. 자장면, 볶음밥, 돼지갈비찜 등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음식 만드는 법을 소개하고 있는데 구성이 ‘필살기’ 없이 보통 요리책과 다르지 않아 마누라 잔소리가 필요할 듯.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