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5:11 (화)
[이코노 피플]모델출신CEO … 1년 만에 45억 매출
[이코노 피플]모델출신CEO … 1년 만에 45억 매출
  • 김미선 기자
  • 승인 2007.1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들이 쇼핑몰을 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
모델 겸 뮤직비디오 감독인 쿨케이가 지인들과 운영하는 ‘로토코’ 모델 출신 방송인 찰스가 오픈한 ‘스투피찰스’ 등이 대표적인 예. 이들의 경우 원하든 원하지 않던 오픈 초기부터 여러 매체를 통해 꾸준히 홍보돼 왔다.
이와 달리 2006년 10월 오픈한 마피아피플은 소리 소문 없이 꾸준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알짜 쇼핑몰. 마피아피플은 1년이 갓 넘은 현재, 45억의 놀라운 매출을 달성했다.
류재도(27) 마피아피플 대표는 다수의 잡지에 모델로 출현했음은 물론 CASS, KTF DMB폰, SENSE 노트북 등 다양한 CF에 출현한 바 있는 모델 출신. “이제야 제대로 홍보를 할 수 있는 시점이 온 것 같습니다.
허울뿐이 아닌 제대로 된 쇼핑몰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예인이란 이점만 갖고 홍보를 하면 스스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수 있다는 생각에 처음부터 홍보에 치중하지 않았습니다.
” 류 대표는 많은 연예인들이 쇼핑몰에 참여하는 것을 건강한 경쟁으로 본다.
하지만 우려를 표하기도 한다.
“연예인이 쇼핑몰을 만들면 일단 화제가 됩니다.
하지만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많은 고객이 유입되면 자체적으로 소화하기 힘들어지죠. 그렇게 되면 많은 고객이 ‘실망’을 하게 되고 고객의 신뢰를 잃은 쇼핑몰은 오래가기 힘듭니다.
” 그래서인지 그는 연예인 쇼핑몰의 필수 홍보 수단이기도 한 ‘싸이월드 홈페이지’도 없다.
제대로 된 체제를 갖추기 전까지 홍보할 생각이 없었을 뿐더러 ‘모델’이라는 화려한 직업을 가졌음에도 ‘조용히’ 사는 것을 좋아하는 성미 때문이기도 하다.
마피아피플에서는 주로 ‘옴므’ 느낌의 옷을 판다.
전체적인 스타일은 위버섹슈얼을 표방하고 있는데 메트로섹슈얼과 달리 남성성이 드러나는 패션을 추구. 특히 20~30대 남성들에게 인기가 좋다.
‘필’ 꽂히면 무조건 한다는 그. 워낙 노는 것을 좋아하지만 ‘옷’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
보기와는 달리 1년 전 자신이 번 돈을 쇼핑몰에 올인하고 건물 지하에서 사업을 시작했다.
“변덕스러운 기질도 있지만 정말 좋아하는 것이 있으면 물불 가리지 않고 해내는 스타일입니다.
특히 제가 옷을 워낙 좋아해 이 일은 질리지가 않습니다.
” 19살 때는 없는 돈에 700만원짜리 옷을 구입하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한 그다.
그는 옷에 관한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마니아다.
쇼핑몰 대부분이 취급하는 일명 ‘동대문 표’ 옷을 떼다 팔 때는 하나하나 색깔별로 자신이 직접 입어보고 구입한다.
아무리 예쁘고 마진이 많이 남는 옷이라도 움직였을 때 불편하거나 원단의 질이 떨어지면 가차없이 빼버리는 ‘철저함’도 지녔다.
트렌드를 철저히 분석하기 위해 한 달에 2~30권의 잡지를 읽는 것은 기본이다.
얼마 전에는 ‘커스튬데어’라는 브랜드도 론칭했다.
하이퀄리티의 원단에 실력 있는 디자이너를 거쳐 생산된 자체 브랜드다.
현재 마피아피플에서 판매되고 있음은 물론 해외대행구매사이트인 위즈위드에서 판매돼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마피아피플은 시스템도 자체 개발하고 있다.
웹상에서 고객들이 보다 쇼핑을 편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은 물론 유통상의 자체 시스템도 개발중이다.
류 대표는 “아직은 완성 단계에 있는데 3세대 쇼핑에 획기적인 시스템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옷을 파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여주기’도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이벤트, 파티를 종종 열어 고객이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은 물론 긍정적인 고객 관계를 형성해 나갈 것입니다.
” 실제로 마피아피플에서는 홍대 클럽에서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파티에 초대하는 이벤트를 수시로 펼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 연말까지는 5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예정입니다.
내년이요? 내년에는 100억 달성이 저의 목표이지요.” 그의 당당한 미소에 그 귀추가 주목된다.
김미선 기자 lifems@economy21.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