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13:45 (토)
주식대차거래 해마다 2배씩 성장
주식대차거래 해마다 2배씩 성장
  • 이학명기자
  • 승인 2008.01.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연간 주식대차거래는 74조원 규모로 2006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 삼성전자, 국민은행, 신한금융지주 순으로 주식대차거래금액이 많았다.
2007년 증권예탁결제원을 통한 주식대차거래는 체결수량기준으로 16억2,593만주, 체결금액기준으로 74조2억원 규모로 2006년 대비 체결금액기준으로 112.1% 증가했다.
주식대차거래의 주요대여자는 외국인, 연기금, 자산운용사, 증권회사, 보험회사 등이며 주요 차입자는 외국인 및 국내 증권회사 등이다.
주식대차거래 체결수량의 91.4%, 체결금액의 90.7%가 비거주 외국인에 의한 거래로 대차시장에서 외국인 참가자의 비율이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연간 주식대차거래 주요종목은 ▷포스코(8조1,478억원, 11.0% ; 이하 체결금액, 총액 대비 비율) ▷삼성전자(4조6,627억원, 6.3%) ▷국민은행(3조4,016억원, 4.6%) ▷ 신한금융지주(3조191억원, 4.1%) ▷하이닉스반도체(2조8,476억원, 3.8%) ▷현대자동차(2조2,903억원, 3.1%) ▷LG필립스LCD(2조2,344억원, 3.0%) ▷삼성증권(1조7,634억원, 2.4%) ▷현대중공업(1조7,098억원, 2.3%) ▷LG전자(1조4,365억원, 1.9%)의 순이다.
증권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외국인의 대여 및 차입거래가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국내 증시의 전반적인 상승세와 함께 2006년부터 외국인이 내국인으로부터 100억원 초과 차입 시 신고제(종전 허가제)가 시행됨에 따라 외국인들의 국내주식을 이용한 차익거래 또는 헷지거래를 통한 이익창출 및 리스크관리를 위한 차입거래 수요가 급증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이학명기자 mrm@economy21.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