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7:11 (화)
KT, 빅데이터 활용해 서울시 공공 복지증진
KT, 빅데이터 활용해 서울시 공공 복지증진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3.04.1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공서비스 개선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KT의 통신 빅데이터와 서울시의 공공 데이터를 활용하여 개별 데이터 활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접목하여 시민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공공서비스 발굴에 협력하겠다는 내용이다.
 
1차적으로 심야버스 노선 정책지원과 공공 와이파이존 설치 최적지 도출에 대해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KT와 서울시는 통신 빅데이터 정보와 공공 교통 데이터를 활용하여 심야 시간대 밀집지역 분석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심야버스 노선 정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심야버스 노선을 효율적으로 배치함으로써 심야 시간대 교통약자의 안전 귀가와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은 심야 경제활동 인구의 교통비용 절약에 기여하고 대중교통 이용률 증대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 김상범 행정 1부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시와 KT간의 빅데이터 융합, 분석 결과를 시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획기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유용한 공공데이터 개방을 통해 융합 서비스 창출이 가능토록 하고, 빅데이터를 행정에 다양하게 접목하는 창조적인 시정 실현을 위해 민관 협력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T P&I(Platform& Innovation)부문장 송정희 부사장은 "금번 서울시와의 협력으로 빅데이터의 공공분야 적용을 통해 시민들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다양한 분야의 공공사업에 대한 적극 참여를 통해 사회 전반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의 제휴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