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5:01 (토)
가장 비싼 고속도로 다리는 '서해대교'
가장 비싼 고속도로 다리는 '서해대교'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4.2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공사, 7303억원 1위 차지…전체 교량 8267곳은 21조원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산가치가 가장 높은 교량은 서해대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도로공사가 자체 관리 중인 교량의 자산 가치(지난해 말 기준)를 평가한 결과,서해안고속도로에 있는 7.3㎞ 길이 서해대교가 730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외곽순환선 부천고가교 5607억원, 동 노선 평촌고가교 1601억원 등 순이었다. 중앙선의 강서낙동강교와 서울외곽순환선의 김포대교는 각각 1475억원과 146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또 도공에 따르면 전국 고속도로 교량 총 연장은 553km로 고속도로 총 연장 3762km의 15%에 달했다. 총 자산 가치는 21조원이 넘는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동일한 교량을 다시 만드는데 드는 비용과 결함 정도에 따른 자산 가치 감가상각을 적용해 산출됐다.

도공은 고속도로 교량이 현재 8267곳에서 2020년 1만2322곳으로 49% 늘어나고 30년 이상 된 교량도 148곳에서 572곳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지난해 9월 23일 오후 4시께 하늘에서 본 서해안고속도로 서해대교 부근. 도로 왼쪽 서울 방향으로 차량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항공대 기장 이안희 경감. 부기장 오대섭 경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