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3:09 (월)
하이트진로, SCM혁신 통해 시장회복 나서
하이트진로, SCM혁신 통해 시장회복 나서
  • 권태욱 기자
  • 승인 2013.08.2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공급예측에 따른 계획생산으로 비용절감 효과 극대화

하이트진로가 합병 2주년을 맞아 다음달부터 수요-공급망을 혁신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통해 시장회복에 본격 나선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준 오비맥주와 본격 경쟁을 펼쳐 구겨졌던 자존심을 다시 회복하기 위해서다.

하이트진로는 2011년 9월 합병 이후 경영혁신의 하나로 전사자원관리(ERP) 통합을 추진해 왔으며, 시장수요와 연동한 공급체계 개선을 위해 구축해온 SCM(Supply Chain Management) 혁신체계를 다음 달부터 도입한다.

SCM혁신은 수요예측을 통한 경영 가시성 확보, 불필요한 비용손실 최소화, 건강한 영업환경을 마련하는데 중점을 뒀다.

하이트진로는 SCM혁신을 위해 지난해 12월 영업·생산·유통 각 분야의 실무자로 구성된 테스크포스팀(TFT)을 발족시켜 본격적인 SCM혁신체제 가동준비를 해왔다.

영업·생산·유통 각 부문의 개선사항들을 도출한 뒤, 이를 근거로 16개 핵심 과제 및 30여개의 실행방안을 구체화했다. 이후 실질적인 과제 이행을 위해 정책, 프로세스, 시스템, 조직을 새롭게 재정비했다.

계획에 따른 실행을 위해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도록 판매운영회의(S&OP, Sales & Operation Planning)를 정례화하고, 효율적인 SCM 운영에 따른 합리적인 평가와 보상까지 이어질 수 있는 'Fast PDCA(Plan-Do-Check-Action)' 경영체계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SCM혁신은 단순한 공급망 관리를 넘어서 전사 차원의 경영체질을 변화시키는 혁신활동"이라며 "앞으로 SCM혁신이 하이트진로의 수익성 개선 및 시장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