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01:04 (수)
신임 북방경제위원장에 권구훈 골드만삭스 전무 위촉
신임 북방경제위원장에 권구훈 골드만삭스 전무 위촉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8.11.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투자은행 출신 '깜짝 인선'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신임 위원장으로 권구훈(56) 골드만삭스 아시아 담당 선임 이코노미스트(전무)를 위촉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인선을 발표하며 "권 신임 위원장은 거시경제 예측 분야의 손꼽히는 전문가로, 모스크바 사무소 근무경험을 토대로 북방경제에 남다른 식견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및 신북방정책 구현을 목표로 동북아 및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교통·물류·에너지 분야 연계성 강화 활동을 하는 위원회다.

초대 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이 지난 724일 민주당 8·25 전당대회를 앞두고 사임한 뒤 석달여 만에 후임 위원장 인선이 이뤄진 셈이다.

권 신임 위원장은 진주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거쳐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ABN 암로(AMRO) 은행 런던지점 선임연구원으로 일한 뒤 국제통화기금(IMF) 모스크바 사무소 부소장을 역임하며 러시아를 무대로 활동한 바 있다.

권 신임 위원장은 지난 2015년에는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에서 운용하는 '통일 나눔 펀드' 기금운용위원회 위원으로도 합류했다.

특히 전임자인 송 의원이 정치인인 것과 달리, 글로벌 투자은행(IB) 출신 인사를 위촉했다는 점에서 이번 인선이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윤 수석은 이와 관련해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며 북방경제협력 역시 이념적 단계에서 벗어나 실행적 단계에 들어설 것"이라며 "국제기구에서 근무해 보고, 국제 투자사에 오래 몸담은 권 신임 위원장이 이 단계에서 새로운 전략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1990년대 초반 노태우 전 대통령이 북방정책을 추진한 이후 우리 정부에서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고 있다. 1990년대에 동구권과 수교를 통해 북방외교의 물꼬를 텄다면,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은 북방 국가와의 경협을 실질적으로 활성화해 새로운 경제지도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권 신임 위원장은 북극항로 개발과 에너지 협력 등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연계를 더 강화하고 우리 경제의 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데 식견과 상상력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권 신임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가 통일대박론을 주장할 때 통일 관련 보고서를 내 주목받은 바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해 인선한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이 분이 관심을 가진 분야에 대해 우리 정부도 많은 연구를 했다""국제사회 활동 경험 등도 종합적으로 반영한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