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14:04 (월)
노동소득, 43세에 연 2천896만원으로 정점
노동소득, 43세에 연 2천896만원으로 정점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1.2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는 811만원

통계청이 22일 공개한 '2015년 국민이전계정 개발 결과' 보고서를 보면 국내 거주자의 1인당 노동소득은 2015년 기준으로 43세 때 연 2896만원을 기록해 모든 연령대 중에 가장 많았다.

1인당 노동소득은 생산 가능 연령에 진입하는 15세부터 점차 상승해 43세에 정점에 달하고 이후 점차 감소하는 흐름을 보였다.

노동소득은 임금소득과 자영자 노동소득을 포괄하는 개념으로 1인당 노동소득은 노동소득이 없는 거주자까지 포함해 평균을 구한 것이므로 직업이 있는 이들이 실제로 벌어들이는 노동소득 금액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65세의 경우 연간 노동소득이 811만원이었고 75세는 1386천원이었다.

1인당 임금소득은 40세에 2759만원으로 모든 연령대 중에서 가장 많았다.

자영자의 1인당 노동소득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51세로 연 205만원이었다.

자영자의 1인당 노동소득은 자영자의 노동소득 총액을 전체 거주자 수로 나눠서 구하기 때문에 자영자가 벌어들이는 평균적인 노동소득과는 다르다.

자영자는 임금근로자가 아닌 상태에서 노동소득을 벌어들이는 경제활동 주체를 의미하며 자영업자 등을 포괄한다.

2015년 국내 거주자의 전체 노동소득은 약 7528천억원으로 전년보다 약 5.4늘었다.

2011년에는 전체노동소득이 약 6211천억원이었으며 2015년까지 4년 사이에 약 21.2증가했다.

65세 이상 노년층의 노동소득은 전체 노동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낮았지만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였다.

201565세 이상의 노동소득은 약 196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2.4늘어난 수준이었다.

2015년 전체 자영자의 노동소득은 전년보다 0.1증가한 425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564세가 벌어들인 노동소득은 전년보다 0.5줄어든 396천억원이었고 65세 이상이 번 노동소득은 9.3늘어난 29천억원이었다.

통계청 발간 '2015년 국민이전계정 개발 결과'에서 발췌
통계청 발간 '2015년 국민이전계정 개발 결과'에서 발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