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5:03 (화)
'노딜 브렉시트' 대비해 기업들 영국 탈출
'노딜 브렉시트' 대비해 기업들 영국 탈출
  • 신성은 선임기자
  • 승인 2019.01.2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이슨, 본사 영국서 싱가포르로 이전 발표…소니 유럽본부도 암스테르담으로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등 비상 대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2(현지시간) 전했다.

영국 가전업체 다이슨은 이날 본사를 영국에서 싱가포르로 이전한다고 발표했는데 짐 로완 다이슨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결정은 미래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브렉시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가디언은 다이슨의 본사 이전은 향후 몇달에 걸쳐 이뤄질 예정이며, 이는 브렉시트 전에 이뤄질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특히 다이슨의 창업자이자 소유주인 제임스 다이슨 대표가 주요 브렉시트 지지자 중 한명이었다는 점에서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이끄는 영국 정부에는 더 큰 타격을 줬다고 가디언은 평가했다.

일본 전자기기 기업 소니도 유럽 본부를 런던에서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으로 옮긴다고 확인했다.

영국 해운회사 P&O는 이날 브렉시트를 앞두고 EU의 세금 혜택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영국해협을 운항하는 자사의 모든 선박의 선적을 영국에서 키프로스로 변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의 럭셔리 브랜드인 벤틀리의 에이드리언 홀마크 CEO는 브렉시트는 자사의 수익성을 위협하는 "킬러"라면서 부품을 비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의 휴대전화 및 가전제품 소매업체인 '딕슨스 카폰'(Dixons Carphone)과 영국 최대 반려동물 용품업체인 '페츠앳홈'(Pets at Home)도 브렉시트로 인한 혼란에 대비해 주요 제품 비축량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페츠앳홈은 영국 내 450개 점포에서 반려동물 식량이 바닥나지 않도록 800만 파운드(118억원) 규모의 재고 확보 비상 계획을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딕슨스 카폰도 이날 TV와 노트북 재고량을 늘릴 비상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영국 1위 유통업체인 테스코와 '막스&스펜서' 등도 재고를 늘리고 있다.

영국 정부와 EU의 브렉시트 합의안이 최근 영국 하원 승인투표에서 사상 최대 표차로 부결되고, 메이 총리가 대안으로 제시한 이른바 '플랜B'도 기존 입장과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노 딜'에 대한 우려가 계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