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4 15:54 (목)
삼성스마트폰, 4분기 영업이익 2조원 못넘어
삼성스마트폰, 4분기 영업이익 2조원 못넘어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2.0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노트7 사태 이후 처음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 Mobile Communications) 부문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15천억원이라고 31일 밝혔다. 전년 동기(24천억원) 대비 1조원 가까이 떨어졌으며 작년 1분기 38천억원, 2분기 27천억원, 3분기 22천억원으로 분기별 영업이익도 계속 하락했다.

2015년 이후 삼성전자 IM부문 분기별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기지 못한 것은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이 있었던 20163분기(1천억원) 이후 9분기만이며 20163분기를 제외하면 2012년 이래 분기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간 영업이익도 102천억원대로 2017(118천억원)은 물론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이 있었던 2016(108천억원)보다도 줄었다. 영업이익률도 10.1%에 그쳐 2017(11.1%)2016(10.8%)보다 적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2946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출하량이 3억대 미만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 휴대폰 판매량은 78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800만대 줄었다. 휴대폰 내 스마트폰 비중은 80% 후반대, 총 평균판매가격(ASP)200달러대 초반이었다.

실적 부진의 이유로는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가 둔화한 것과 삼성전자가 최근 중저가폰에 집중하면서 평균판매가격(ASP)이 떨어진 것이 꼽힌다.

갤럭시S9, 갤럭시노트9 등 삼성전자가 작년에 선보인 프리미엄폰은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이유로 판매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 중저가폰 시장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의 거센 추격을 받았다.

중국 시장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줄곧 1위를 차지하던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인 인도에서 샤오미에 연간 1위 자리를 내준 것이 뼈아팠다.

올해 전망도 낙관적이지만은 않아 스마트폰 시장이 최대 5%까지 더 줄어든다는 전망이 나왔고, 중국업체와의 경쟁은 더욱 심화하고 있다. 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9천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점유율 20.3%를 기록하고 작년 출하량 2억대를 기록한 화웨이는 올해는 23천만대 수준으로 성장해 점유율 16%대로 삼성전자를 바짝 뒤따를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새로운 디자인과 신기술을 적용하고, 중저가폰도 라인업 재편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에는 상반기 갤럭시 10주년 기념작인 갤럭시S10, 폴더블폰·5G 지원 스마트폰을 선제적으로 출시해 기술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앞서 같은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과 폴더블폰을 동시에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1분기 차별화된 디자인과 사양을 채택한 갤럭시S10의 출시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이 증가해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며 "5G·폴더블폰을 적기에 출시해 시장을 선점하고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는 동시에 AI 기능을 고도화해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콘퍼런스 콜에서 가격 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고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주로 고려하는 제품, 사이즈, 디자인, 사양, 가격 등에 있어서 플래그십폰의 폭넓은 가격대 운영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트워크 사업에 대해서는 "4분기 해외 거래처의 LTE 증설 장비 공급과 한국·미국 시장에 5G 장비 공급을 시작해 실적이 개선됐다""올해도 5G 네트워크 시장을 선점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사업 확대 기반을 확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5G모뎀은 롱텀에볼루션(LTE)과 달리 초반부터 삼성전자 포함 2강 구도를 형성할 것"이라며 "올해부터 매출이 발생할 것이며 중국, 미국 등 스마트폰 제조사 고객 확보를 적극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