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19 (금)
한국 수출 더 크게 감소…1월 수출 증가율 OECD 하위권
한국 수출 더 크게 감소…1월 수출 증가율 OECD 하위권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19.03.2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 선박이 흔들리며 1월 한국 수출 감소세가 다른 국가와 비교해도 큰 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1월 한국의 수출은 1년 전보다 5.9% 감소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OECD 32개국 중 한국의 순위는 26위였으며 수출 증가율 순위에서 한국의 하락세는 1월 들어 두드러졌다.

전년 추석 기저효과로 10OECD 36개 전체 회원국 가운데 2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11월에는 3.6% 증가로 16위로 떨어졌다.

12월에는 수출 증가율이 -1.7%로 마이너스 전환했음에도 15위로 선방했지만 새해 들어 순위가 고꾸라졌다.

주요 20개국(G20) 순위로 봐도 비슷한 흐름으로 한국의 순위는 작년 103위에서 11(9), 12(10) 등 중위권을 지키다 1월 들어 17개국 중 15위로 미끄러졌다.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캐나다 등 수치가 집계되지 않은 G20 국가를 제외하면 1월 수출 증가율이 한국을 밑돈 곳은 일본(-6.8%), 러시아(-11.2%)뿐이었다. G20 평균은 -1.0%였다.

전 세계적으로 경기가 둔화하며 글로벌 교역도 둔화하고 있으나 그 가운데 한국 수출이 유달리 타격이 컸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교역이 부진한 모습인데 우리나라는 반도체 비중이 높다 보니 수출 감소 폭이 더 컸다""선박 수출이 12월에 좋지 않았던 점, 주력 제품 중 하나인 석유제품 수출 감소 영향도 컸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수출은 1월에 23.3% 감소했고 선박은 17.8%, 석유제품은 4.8% 각각 줄었다.

문제는 한국 경제의 수출 의존도가 높다는 점이다. 지난해의 경우 성장률(2.7%)의 절반 이상인 1.8%포인트를 수출이 밀어 올렸다.

최근과 같은 수출 둔화가 이어지면 경제 성장에도 직격탄이 될 수밖에 없다.

김광석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G20 국가 중 우리나라는 독일 다음으로 수출 의존도가 높다""수출 환경이 나빠지면 상대적으로 경기 리스크가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으며 2월 수출은 1년 전보다 11.1% 감소했다. 수출이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은 20167월 이후 처음이다.

관세청이 발표한 이달 120일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 줄어 넉 달 연속 감소 우려가 짙으며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전체 수출이 감소한 작년 12월부터 쭉 마이너스 성장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다만 반도체 수출은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할 것으로 보이고 선박 수출도 점차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수출 감소 폭은 앞으로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