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3:00 (금)
가계대출 폭증…작년 사상 첫 100조원 증가
가계대출 폭증…작년 사상 첫 100조원 증가
  • 신만호 선임기자
  • 승인 2021.01.14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대출 잔액 988조8000억원
2004년 이후 최대 증가폭

[이코노미21 신만호 선임기자] 지난해 은행 가계대출이 폭증하며 사상 처음으로 100조원 넘게 늘어났다. 부동산 급등에 따른 대출 증가와 빛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수요가 겹치면서 폭증 양상을 보인 것이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1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05000억원 폭증한 988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후 최대 증가폭으로 지난 2016688000억원 증가 이후 4년 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규제에도 대출규모가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크게 증가한 것이다.

주택가격 상승으로 가계 주택담보대출은 683000억원 증가한 7219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703000억원 증가했던 2015년 이후 5년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신용대출 등 가계 기타대출은 더 크게 증가해 324000억원 늘어난 266조원에 달했다.

가계대출이 폭증한 것은 부동산 가격 급등에 따른 대출 증가와 함께 주식투자 수요 등이 겹친 영향으로 분석된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생활자금 수요도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

기업대출은 지난해 12월말 기준 9754000억원으로 한 해 동안 1074000억원 증가했다. 대기업(195000억원)보다 중소기업 대출(879000억원)이 더 많이 증가했다. 코로나 대유행으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의 운전자금 수요 등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 소상공인) 대출은 연중 475000억원이나 급증했다. 다만 연말 재무건정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대출을 상환하거나 추가 대출을 늦추면서 12월 한 달 동안 기업대출은 56000억원 감소했다.

한국경제의 시한폭탄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가계대출이 폭증세를 보이면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코노미21]

가계대출. 출처=한국은행
가계대출(기간중 말잔 증감, 단위 : 조원). 출처=한국은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