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7:45 (목)
전방위로 옥죄는 금융당국…토스뱅크에도 대출 축소 요청
전방위로 옥죄는 금융당국…토스뱅크에도 대출 축소 요청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1.10.0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조합중앙회·지방은행에도 대출 축소 당부
대출 막히면 급전 필요시 대부업체로 이동 우려 있어
금융당국 “생계형 급전은 은행권에서 충분히 대출 가능”

[이코노미21 김창섭 본부장] 금융당국이 전방위로 가계대출을 옥죄고 있다. 5일 공식 출범하는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에도 대출 축소를 요청했다.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제2금융권에 이어 산림조합중앙회·지방은행에 대출 축소를 이미 당부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날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에 가계대출 관리를 당부했다. 금융당국은 토스뱅크에 신용대출 한도를 연봉 수준 이하로 조정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가계대출 쏠림도 유의해 달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말 금융당국은 저축은행과 카카오뱅크에게 대출 증가세를 경고하고 정부 관리 목표를 준수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 기준 가계대출 잔액이 작년 말보다 38.2% 증가한 KB저축은행 관계자를 불러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요청했다. 금융당국이 제시한 증가율 기준은 21.1%였다.

또한 금융당국은 최근 대출 증가 속도가 가팔랐던 카카오뱅크 관계자를 불러 가계대출 증가세를 지적했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은 지난 1일 산림조합 여신담당자에게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를 초과한 것에 대해 우려를 전달하고 총량 목표를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올해 전국 130개 산림조사의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는 평균 4%대인데 현재 5%대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지방은행에 대해서도 가계대출 증가세를 낮춰 달라는 방침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말 기준 지방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1년간 6.5% 증가해 이를 낮출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경남은행(11.8%)과 부산은행(9.95)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전방위로 대출을 옥죄자 연말쯤에 모든 대출이 막힐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대출이 막히면 급전이 필요한 경우 불가피하게 고금리의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은 아직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으로 쏠리는 모습은 포착되지 않는다며 “대규모 자금이 아닌 생계형 급전 같은 경우는 기존 은행권에서 충분히 대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대부업이나 불법사금융으로의 대출 수요 이동에 대비해 은행권에 중금리 대출을 많이 해주라고 당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코노미21]

금융당국이 전방위로 대출을 옥죄자 연말쯤에 모든 대출이 막힐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대출이 막히면 급전이 필요한 경우 불가피하게 고금리의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전방위로 대출을 옥죄자 연말쯤에 모든 대출이 막힐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대출이 막히면 급전이 필요한 경우 불가피하게 고금리의 대부업체나 불법사금융으로 이동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사진=금융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