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4:12 (화)
스타벅스, 8년여 만에 가격 인상…커피값 도미노 인상 우려
스타벅스, 8년여 만에 가격 인상…커피값 도미노 인상 우려
  • 손건 인턴기자
  • 승인 2022.01.07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평균 5.7% 인상…46종 음료 100~400원 인상
원두 가격 급등과 원·부재료 가격 상승 영향

[이코노미21 손건 인턴기자]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음료 가격을 평균 5.7% 인상한다. 선두 업체가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동종업체들도 시간차를 두고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7일 스타벅스 코리아는 현재 판매 중인 음료 53종 가운데 46중의 음료를 각각 100~400원씩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 7월 이후 7년 6개월만이다.

이번 가격 인상에서 대표 메뉴인 아메리카노와 라떼, 카푸치노 등 23종이 400원씩 오르며 카라멜 마키아또·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은 300원이 오른다. 이외 프라푸치노 등 7종 음료는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는 100원씩 각각 오른다.

스타벅스는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과 각종 원·부재료 상승 등을 가격 인상의 원인으로 꼽았으며,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비용 증가가 지속적으로 누적됨에 따라 음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업계1위의 가격 인상으로 업계 도미노 인상이 우려되는 가운데 엔젤리너스는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혔고 파스쿠찌, 파리크라상 등 SPC그룹은 아직까지 가격 인상과 관련해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지금까지 가격인상 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 왔으나, 7년 6개월만에 가격 인상을 진행하게 됐다”며 “고객 여러분의 깊은 이해 부탁드리며, 향후 개인컵 이용 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 강화 등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스타벅스의 특별한 경험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코노미21]

사진=pixbay
사진=pixb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