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37 (화)
소행성 ‘아포피스’ 탐사 사업 결국 무산
소행성 ‘아포피스’ 탐사 사업 결국 무산
  • 김창섭 뉴미디어본부장
  • 승인 2022.05.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신청 안하기로
우주 이동 시간 감안시 2027년에는 탐사선이 발사돼야

[이코노미21 김창섭] 우리나라가 사상 처음으로 추진한 소행성 탐사 사업이 최종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소행성 ‘아포피스’ 탐사 사업을 담당하는 주무부서는 이 사업과 관련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 탐사를 위해 필요한 예산은 3873억원이었다.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신청을 하지 않았다는 건 아포피스 탐사를 포기했다는 뜻이다. 우주에서의 이동 시간을 감안하면 아포피스에 다가갈 탐사선은 2027년에는 탐사선이 발사돼야 한다. 또 탐사선 제작에 걸리는 기간을 계산하면 내년에는 개발에 들어가야 한다.

국회는 정부 예산을 매년 12월 초에 확정한다. 구체적인 예산 항목은 그전에 세워진다. 6개월 이상이 걸리는 예비타당성조사 기간을 감안할 때 다음 달 조사 대상 신청을 하지 않으면 아포피스가 지구에 다가오기 전 탐사선을 만들어 쏠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진다.

아포피스 탐사를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선정해 달라는 신청은 지난 3월에도 있었다. 이에 대해 심사를 담당한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가 4월 말에 내린 결론은 ‘불가’였다. 2018년 나온 우주 분야의 중장기 계획인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 소행성 탐사가 2035년쯤으로 명시돼 있다는 게 이유였다.

과학계에선 다음 달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신청의 포기 배경에도 4월 당시의 결정이 있었다고 본다. 신청해 봤자 또 ‘불가’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컸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 소행성 탐사와 관련한 내용을 추가 반영하는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과학계에선 아포피스 탐사 포기로 한국이 소행성 탐사 기술 수준을 높일 기회를 놓쳤다는 분위기다.

지름이 370m에 이르는 아포피스는 2029년 지구에 3만1600㎞까지 근접한다. 정지궤도위성 고도보다 가깝게 지구를 스친다. 이 때문에 한국 과학계에선 아포피스 근처에 탐사선을 띄워 관측하겠다는 계획을 추진해 왔다.

지구에서 수억㎞ 떨어진 소행성을 목표로 탐사선을 띄우는 것보다 지구에 3만1600㎞, 약 1만분의 1밖에 안 되는 거리로 다가온 아포피스를 탐사하는 게 기술적으로 훨씬 쉽다. [이코노미21]

사진=항공우주연구원
출처=항공우주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