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9 17:21 (금)
SG증권발 주가조작 혐의 라덕연 대표 구속 심사
SG증권발 주가조작 혐의 라덕연 대표 구속 심사
  • 임호균 기자
  • 승인 2023.05.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 대표의 최측근 2명도 체포
투자자 66명, 주가조작 세력 6명 고소

[이코노미21 임호균] 소시에테제네랄(SG) 증권발 주가 폭락 사태 관련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투자컨설팅업체 H사 라덕연 대표가 구속 기로에 섰다.

서울남부지법 유환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1일 라 대표의 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한다. 라 대표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수사당국은 지난 9일 라 대표를 체포했다. 이어 라 대표의 최측근 변모씨와 안모씨를 각각 체포했다.

검찰에 따르면 라 대표는 투자자들에게 휴대전화와 증권계좌 등 개인정보를 넘겨받은 뒤 매수·매도가를 미리 정해놓고 주식을 사고파는 통정매매 수법으로 삼천리·서울가스 등 종목의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라 대표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구체적인 주가조작 수법과 경위를 추궁하는 한편 시세조종에 가담한 다른 공범들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투자자 66명은 9일 이들 주가조작 세력 6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배임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등 위반혐의로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피해액은 1350억원에 이른다. [이코노미21]

라덕연 대표. 사진=SBS 뉴스 캡처
라덕연 대표. 사진=SBS 뉴스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