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20:23 (금)
'저가항공' 소비자가 직접 평가한다
'저가항공' 소비자가 직접 평가한다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3.07.03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취항 9개 저비용항공사 대상, 소비자 만족도 평가 실시

최근 이용객이 늘고 있는 '저가항공'에 대한 서비스 평가를 소비자가 직접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국내에서 1년이상 취항중인 9개 저비용항공사를 대상으로 소비자 평가를 실시한다.

오는 3일부터 스마트컨슈머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가 직접 만족도 평가에 참여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4월 발표한 '2013년 1분기 저비용항공사 시장점유율에 따르면 저비용항공사를 이용하는 승객이 작년 한해동안 283만 명에서 올해는 340만 명으로 20.1% 상승했고, 시장점유율도 19.8%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내식, 오락물 등의 부가서비스를 줄이고 합리적인 가격대를 내세운 저가항공사의 인기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지만 그에 대한 만족도 평가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 소비자평가에서는 예약 및 발권, 탑승 및 수속, 운항서비스, 기내서비스 및 요금 등 5개 항목에 대해 평가가 이뤄지고 소비자 의견도 직접 게재할 수 있다.

이번 평가 대상에 포함된 저비용항공사는 국내 업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5개, 외국 업체 세부퍼시픽항공, 스카이윙스아시아항공, 에어아시아엑스, 피치항공 등 4개로 모두 9개사다.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소비자 평가는 연중 상시로 진행하며, 소비자 누구나 스마트컨슈머(http://www.smartconsumer.go.kr) 홈페이지의 '소비자 톡톡' 코너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지난 3년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저가항공'과 관련한 피해구제 건수도 2010년 16건, 2011년 40건, 작년에는 114건으로 크게 늘어나기도 했다.

공정위는 "이번 평가를 통해 소비자들의 평가정보를 공유하고,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이용가이드도 함께 제공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