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7:30 (월)
코레일노조, 12월 2일부터 파업예고...정부, 강경 대응 입장
코레일노조, 12월 2일부터 파업예고...정부, 강경 대응 입장
  • 김창섭 기자
  • 승인 2022.11.2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철도통합 요구 및 관제‧시설유지보수 이관 반대
24일부터 준법투쟁 돌입...안전인력 증원 14%만 승인
원희룡 “정부 탓만 하는 잘못된 관행 반드시 끊어내겠다”

[이코노미21 김창섭] 화물연대 파업에 이어 코레일노조가 파업을 예고하자 정부가 강경 입장을 거듭 밝혔다. 코레일노조는 철도통합을 요구하고 관제‧시설유지보수 이관 등을 민영화 정책이라고 반대하며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12월 2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확정했다.

또한 노조 측은 지난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돌입한 상태다. 노조 측은 “코레일이 신규노선 확대에 다른 철도안전 강화를 위해 최근 2년간 861명의 안전인력 증원을 요청했지만 국토부와 기재부는 약 14%인 125명의 인력만 승인했다”며 “그 사이 오봉역에서 근무하던 철도노동자는 3인1조로 해야 할 일을 2인1조로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1월부터 9월까지 일하다 죽은 노동자가 510명”이라며 이번 투쟁이 궁극적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부산역을 방문해 지난 24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코레일 노조의 태업 현황을 보고받고 12월2일부터 예정된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점검했다.

원 장관은 "화물연대 등 노동계의 총파업에 이어 코레일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철도는 코레일의 것도, 노조의 것도 아닌 국민의 것으로 국민의 세금과 이용자의 요금으로 운영이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이은 사고에 대해 반성을 하기는 커녕 국민 불안과 불편을 가중시킨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대체인력으로 투입되는 군 장병 등에 대해 코레일 노조가 야영을 요구하며 위협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햇다.

원 장관은 "정부는 민영화 계획이 전혀 없으며 연이어 발생하는 철도사고에 대한 대책으로 안전체계를 면밀히 진단하고 안전업무의 국가 이관 등을 검토하는 것"이라며 "현장에서 안전을 책임져야 할 당사자인 노조가 반복되는 안전사고에 대해 조금의 반성도 없이 예산과 인력부족 등 일관되게 정부 탓만을 하는 잘못된 관행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밝혔다.

코레일 관계자는 "노조가 조속히 태업을 종료하고 파업에 돌입하지 않도록 노조와의 교섭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노조가 파업을 강행할 경우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활용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코노미21]

코레일노조는 철도통합을 요구하고 관제‧시설유지보수 이관 등을 민영화 정책이라고 반대하며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12월 2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확정했다. 사진=전국철도노동조합
코레일노조는 철도통합을 요구하고 관제‧시설유지보수 이관 등을 민영화 정책이라고 반대하며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12월 2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확정했다. 사진=전국철도노동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